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의협, 심평원 분석심사 반대 집회 "분석심사 선도사업 철회하고 원점에서 재검토하라"

    "의료의 자율성과 의학적 타당성 보장을 위한 합의가 우선…일방적으로 강행하면 투쟁"

    기사입력시간 19.10.27 07:27 | 최종 업데이트 19.10.27 16:23

    사진=정부의 일방적 심사평가체계 개편 규탄 집회  대한의사협회 제공 

    대한의사협회는 26일 오전 10시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 앞 도로에서 ‘정부의 일방적 심사평가체계 개편 규탄을 위한 집회’를 열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의료계와 합의 없이 일방적으로 강행되고 있는 분석심사 선도 사업을 즉각적으로 철회하고, 의료계와의 합의를 통해 심사·평가체계를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촉구했다. 

    의협의 요구에도 불구하고 이날 이 장소에서 정부가 PRC(전문가심사위원회, Professional Review Committee) 및 SRC(전문분과심사위원회, Special Review Committee) 위원들의 워크숍을 개최한 데 따른 것이다. 

    의협은 “심사·평가체계 개편은 의사의 고유 영역인 진료권을 침해할 수 있는 중차대한 사안으로 의료계와의 합의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의학적 타당성 보장이라는 말로 포장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진정 진료의 자율성과 의학적 타당성 보장을 위해 무엇이 필요한 지에 대한 의료계의 의견을 구하고, 합의를 통해 틀을 만들어가는 것이 가장 중요한 순서”라고 밝혔다.

    의협은 “정부가 이러한 규제와 억압의 진료환경을 개선하려는 의지와 의학적 기준에 근거한 진료의 자율성 보장에 대한 진정성을 갖고 있다면 정부가 설계한 분석심사의 틀만 고집해선 안 된다”라며 “의료계의 요구를 수용해 심사·평가체계 개편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는 것이 바로 진정성을 인정받는 첫걸음”이라고 했다.

    의협은 일부 협회와 학회 등에서 정부의 분석심사 선도사업에 동참하고 있는 현실도 비판했다. 의협은 “국민건강을 위해 최일선에서 노력하고 있는 동료들을 위해서라도 분석심사 선도사업 참여에 대한 재고를 간곡히 요청한다. 그리고 의료계가 하나 되어 정부의 일방적 심사·평가체계 개편 추진을 저지하는 투쟁의 대열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의협은 “의사의 전문성을 무시하고 터무니없이 열악한 진료환경에 대한 근본적인 개선 없이  허울뿐인 의학적 진료 보장으로 포장된 일방적인 분석심사 선도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며 “원점에서의 재검토와 의료계와의 합의를 통해 심사·평가체계 개편 방안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로 밝혔다.

    그러면서 “만일 정부만의 일방적 정책 추진이 강행된다면 13만 의사회원들은 국민건강과 의료를 살리기 위한 더욱 강력한 대정부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