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1.14 17:06최종 업데이트 21.01.14 17:06

제보

SK케미칼, 테고사이언스와 세포치료제 칼로덤 코프로모션 계약

화상 및 당뇨성 족부궤양 세포치료제 공동 판매 나서

SK케미칼은 세포치료제 전문 기업인 테고사이언스와 화상 및 당뇨성 족부궤양(당뇨발) 세포치료제 칼로덤의 공동 프로모션(Co-promotion) 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칼로덤의 국내 시장 점유율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SK케미칼은 오는 2월 1일부터 칼로덤에 대한 종합병원 마케팅 및 영업에 나설 예정이다.

SK케미칼은 칼로덤의 공동 프로모션을 통해 당뇨 합병증 영역으로의 포트폴리오를 확대할 전망이다. 테고사이언스는 종합병원 마케팅 역량이 뛰어난 SK케미칼과 손을 잡고 보험급여가 확대된 당뇨발 시장에서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칼로덤은 국내에서 사용 중인 세포치료제 가운데, 가장 많이 사용되는 제품으로 2005년 이래 40만건 이상 사용됐다. 지난 2019년 화상 적응증 뿐 아니라 당뇨발 적응증으로 보험급여가 확대됐다. 국내에서 화상과 당뇨발에 대하여 보험급여가 되는 세포치료제는 칼로덤이 유일하다. 

특히 다른 대부분의 세포치료제와 달리 칼로덤은 대량생산과 장기간 냉동보관이 가능해 필요한 경우 신속하게 환자에게 공급될 수 있다.

테고사이언스 이윤호 영업본부장은 "테고사이언스의 기술로 개발한 세포치료제 신약 칼로덤은 우수한 임상적 가치를 통해 국내 시장에서 인정받고 있다"며 "SK케미칼의 마케팅 역량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최고의 세포치료제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K케미칼 김정훈 센터장은 "이번 공동 프로모션은 국내사간 협업의 또 하나의 성공 모델로 자리잡는 것"이라며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앞으로 외과 영역 및 만성질환의 하나인 당뇨 합병증 영역에서도 지속적으로 제품 포트폴리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에 당뇨발로 진료를 받는 환자수는 2019년 기준 1만 5287명으로 2015년 대비 9.6% 증가했다. 또한 당뇨발 환자의 약 28% 가량은 절단 수술을 받으며, 5년 생존율이 50% 정도에 불과할 정도로 위험한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