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0.08 20:01최종 업데이트 21.10.08 20:01

제보

"얀센은 효과 0" 14개 허가 항체진단키트 모두 '전문가용'이지만 일반인들 쉽게 구매

[2021 국감] 일반인들 제대로된 사용법 숙지 못하고 잘못된 정보 취득 우려 심각

사진 = 왼쪽부터 이달곤 의원, 김강립 처장 국회의사중계시스템 갈무리.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일반인들이 전문가용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를 쉽게 구입하는 것은 물론, 잘못된 결과를 사실처럼 받아들이고 있어 '백신 무용론'이 지속되고 있다는 질타가 나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의힘 이달곤 의원은  8일 식품의약품안전처 국정감사에서 "얀센 접종자들이 임의로 자가검사를 하고 허위사실을 폭로하는 등 항체진단키트 오남용 문제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현재 국내에 승인된 코로나19 항체진단키트만 14종에 달한다. 일부는 상당히 부정확한 것도 포함돼 있다"면서 "모두 전문가용으로만 허가가 됐음에도 일반인들이 쉽게 구매해 사용하는 실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실제 얀센 백신을 접종한 사람이 임의로 항체검사 후 항체가 없다고 하면서 백신 접종 거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이는 백신접종률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이다. 식약처가 이에 대해 즉각적으로 파악한 후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항체검사는 전문가들도 그 효용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진단검사의학회는 최근 "항체는 코로나19에 대한 면역체계 핵심 요소지만 항체검사 결과에 따른 감염으로부터의 보호 여부 및 지속력에 대해서는 아직 과학적으로 충분히 밝혀지지 않았다. 어떤 항체를 어떤 검사법으로 검사해야 하는지, 항체가 얼마나 많아야 하는지, 생성된 항체가 얼마나 오래 지속되는지에 대해서는 아직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면서 해당 검사 결과만으로 백신 효과를 측정하려는 시도에 우려를 표했다.

따라서 이 의원은 "코로나19 백신의 예방접종률 확대와 방역을 위해서라도 식약처가 빠르게 일반인 사용에 대한 실태를 조사하고 이를 규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항체형성 여부를 확인하고 싶은 사람들이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현재 현황을 파악 중이며, 유통경로에 대해 세심하게 파악하겠다"고 답변했다.

다만 지나치게 많은 품목, 게다가 부정확한 품목까지 허가했다는 질의에 대해서는 "코로나19 진단 관련 가이드라인에 따라 심사를 한 후 허가한 것"이라며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