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29 13:38최종 업데이트 22.06.29 13:38

제보

포스트 오미크론 이후 정신건강증진시설 감염 대응 역량 대폭 강화

100병상 이상 정신병원 233개소 대상 감염관리위원회·감염관리실 설치·운영 여부 점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정부가 코로나19 일반의료체계 전환에 따라 정신건강증진시설 대응 역량을 대폭 강화한다. 

방역당국은 100병상 이상 정신병원 233개소를 대상으로 감염관리위원회·감염관리실 설치·운영 여부를 점검한다는 계획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각 중앙부처, 17개 광역자치단체와 함께 ▲일반의료체계 전환에 따른 정신건강증진시설 대응방안 ▲주요 지자체 코로나19 현황 및 조치사항 등을 논의했다. 

그간 정신건강증진시설에서 코로나19로 확진된 정신질환자와 종사자는 누적 3만7874명으로 전체 확진자의 0.2%를 차지하고 있다.

정신건강증진시설은 대표적 3밀(밀집, 밀접, 밀폐) 기관으로 감염에 취약하고, 확진자 발생 시 2차, 3차 연쇄 집단감염으로 빠르게 확산되는 특징을 가지고 있어, 보다 세심한 관리와 주의가 필요하다.

특히, 포스트 오미크론 이후, 일반의료체계 전환에 따라 정신 건강 분야에서도 대응체계를 재정비하고 재유행에 대비해야 할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정신건강증진시설에 대한 별도 대응방안을 마련했다. 

구체적으로 감염취약시설로 관리가 필요한 정신건강증진시설을 보다 명확히 규정해 별도 관리하도록 하고 시·도(현장조사·대응지원팀 등) 및 시군구(보건소 합동전담대응팀)에서 예방, 조사 및 대응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각 시·도는 관할 지역 내 감염병전담정신병원 지정 사례 등을 활용하여 정신질환자 치료병상 및 이송 자원을 사전에 확보하고 재유행에 대비한 대응체계를 마련한다.

이와 함께 확진자 발생통계 관리 강화 및 집단감염 2회 이상 발생 정신의료기관 대상(54개소) 감염관리 실태점검 등을 통해 지역별 대응을 강화해 나가도록 할 예정이다.  

아울러 방역당국은 각 시설의 감염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100병상 이상 정신병원(233개소) 대상 감염관리위원회 및 감염관리실 설치·운영 여부를 점검하고, 감염관리 교육을 정신병원 감염관리자와 함께 정신의료기관·요양시설·재활시설 종사자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정신건강증진시설에 대한 대응방안 마련을 통해 일반의료체계 전환에 따라 정신건강 분야에서 지역과 현장 중심으로 보다 촘촘한 대응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