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8 17:32최종 업데이트 20.09.28 17:32

제보

"회원들 목소리 외면하고 희망 짓밟은 의협 대의원회는 해산하라"

병원의사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 "자신들의 안위만을 생각하는 조직 더 이상 신임하지 않아"

대의원총회 앞에서 피켓시위를 하고 있는 일반 회원들. 

대한병원의사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28일 성명서를 통해 "회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희망을 짓밟은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는 자진사퇴하고 해산하라"고 밝혔다.

병의협 비대위는 "날이 갈수록 피폐해져만 가는 의료 현실에 힘들어하던 의사들에게 지난 8월에 진행됐던 젊은 의사 중심의 강경투쟁은 마지막 희망과도 같은 것이었다. 그런데 그 희망은 9월4일 최대집 의협회장의 날치기 합의 서명 이후 산산조각이 났고 다시 희망을 이어가 보려 했던 회원들의 의지는 9월27일 의협 대의원회 임시총회 장에서 대의원들에 의해 무참히 짓밟혔다"고 지적했다.

병의협 비대위는 "회원들의 뜻을 받들고 회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해야 할 의협 대의원들이 회원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배신해 회장 및 집행부 불신임안과 비대위 구성안을 부결시킨 순간 대의원들은 대의원으로서의 자격을 상실했다"고 했다.

병의협 비대위는 "회원들은 정부 정책에 협조자로 전락하고 잘못된 결정으로 인해 투쟁 대오를 와해시킨 현 의협 집행부에 대한 불신임을 압도적으로 찬성했다. 또한 현 의협 집행부 인물들로는 향후 강경 투쟁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비대위 구성의 필요성을 절감해 반드시 비대위가 구성되기를 원했다. 하지만 의협 대의원회는 현 의협 집행부를 재신임 하고 비대위 구성을 반대함으로써 투쟁은 불필요한 것이고 대의원들은 앞으로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는 뜻을 내비쳤다"고 밝혔다.

병의협 비대위는 "수많은 의사 회원들과 의대생들이 임시총회 장소까지 찾아가서 대의원들을 설득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였지만 대의원들은 그 목소리와는 정반대의 결정을 내림으로써 의료계의 미래를 망치는 주범이 자신들임을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 의사 회원들과 의대생들은 의협 집행부와 대의원회의 어떠한 결정도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며 의사들의 목소리를 올바로 대변할 수 있는 새로운 조직을 만들어 나가야 할 상황에 놓였다. 회원들의 뜻과는 아무런 상관없이 자신들의 안위만을 생각하는 조직은 존재할 이유가 없다. 대의원들은 자신들이 존재하는 이유를 다시 한번 냉정히 생각하고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 앞으로도 뻔뻔하게 대의원 직을 유지하면서 회원 배신행위를 지속한다면 회원들의 분노의 불길이 대의원회를 모두 태워 없애버릴 것이라는 점도 명심해야 한다"고 밝혔다.

병의협 비대위는 "존재함으로 의료계에 더 많은 해악을 끼치는 대의원들을 더 이상 회원들은 신임하지 않기에 이번 임시총회의 결정을 인정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