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진료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12월 10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칼럼] 여한솔 공중보건의

    엉킨 실타래를 풀어보자, 왜곡된 의료환경을 개선하는 기회가 되길

    기사입력시간 17.12.07 05:00 | 최종 업데이트 17.12.07 07:18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식 기자] 현 정부의 보장성강화 정책이 발표된 지 어느덧 4개월이 지났다. 짧은 시간동안에 있었던 많은 일들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간다. 의사협회 추무진 회장의 탄핵 발의와 무산, 의사협회와 전공의협의회의 비대위 출범. 그리고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사용저지를 위한 노력과 보장성강화 정책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하는 수많은 홍보물 제작과 정책 대안을 위해 밤을 하얗게 불태우며 고뇌했던 개인의 찰나의 순간까지. 예상치 못한 논란에 휩싸이고 내부에서의 좌충우돌이 끊이지 않았지만, 어려울 때일수록 우리는 서로 손을 굳게 잡고 큰 분열과 혼란 없이 오늘까지 달려왔다.
     
    고질적인 문제가 산더미처럼 쌓여 좀처럼 해결의 기미를 보이지 않던 의료계에 드디어 작은 바람이 불어오고 있다. 그 첫 단추가 바로 이번 주 일요일에 있을 전국의사 총궐기 대회가 되길 바라고 있다.
     
    이 궐기대회는 크게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정책과 한의사 의과의료기기 사용에 대한 우리의 외침으로 압축되고 있지만, 젊은 의사인 나는 앞으로 수십 년간 대한민국 땅에서 의사로서 살아가야 하기에 이번 행사가 단순히 이 두 가지 문제에 국한되지 않기를 바란다. 정부가 협상과 대화의 창구를 마련한 만큼 왜곡된 의료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
     
    의사로서의 양심을 지키고, 교과서와 병원 진료현장에서 보고 배운대로 환자를 치료하고 정상적인 수가를 통해 삶을 살아가고 싶다. 하지만 현실은 그리 녹록치 않다. 필수의료가 아니면서도 보상받을 수 있는 비급여(미용, 성형) 분야에 뛰어드는 젊은 의사들의 비율이 자꾸만 높아지고 있다. 이것은 절대 우리의 잘못이 아니다. 이런 현상을 초래할 수밖에 없게 한 의료시스템의 문제가 야기한 어쩌면 당연한 결과이다. 
     
    안타깝게도 우리는 이러한 현실을 방관하고 있었다. 빽빽한 본과 시험일정에 허덕였을 수 있고, 고된 전공의 수련환경에 지쳐 쓰러질 때가 다반사였을 테고 가정을 짊어진 어깨가 무거워 생업의 최전선인 로컬에서 싸우느라 몸이 마음처럼 따라가지 못했을 수도 있다.
     
    과거의 실수를 반복해서는 안 된다. 우리가 함께 힘을 모아 이 엉킨 실타래를 풀어나갈 수 있는 좋은 기회의 시간이 다가왔다. 정상 수가, 당연히 가장 첫 번째로 주장해야 할 내용이다. 하지만 여기에 그치지 말고, 일부 국민들이 재난적 의료비로 허덕일 수밖에 없도록 만든 왜곡된 시스템을 개선해야 한다. 중증의료와 필수의료에 대한 보장성강화를 위한 재원을 적극적으로 마련할 것을 정부에게 요구해야 한다. 무분별한 심사기준으로 의사의 소신진료를 가로막고 의사를 옥죄는 심평원에 저항할 때다. 보험공단의 부당한 의료기관 현지조사는 반드시 막아야 한다.
     
    물론 궐기대회에 대해 단체마다, 그리고 개인마다 이견이 있을 수 있다. 하지만, 뭉쳐야 할 때는 갈등은 잠시 내려놓고 손을 굳건히 잡고 모여야 한다. 함께 모인 이들이 5천 명이 아닌 1만 명이 되고, 1만 명이 아닌 2만 명이 되면, 그만큼 왜곡된 의료제도를 개선할 수 있는 우리의 힘이 세지게 된다.
     
    언제까지 왜곡된 대한민국 의료계의 굴레에서 우리가 벙어리처럼 침묵해야 하는가. 이제 우리의 목소리를 제대로 내야 할 때다. 환자가 행복하면 의사도 행복하고, 의사가 행복해야 환자도 행복하다. 국민과 의사 모두가 행복할 수 있도록 우렁찬 한목소리로 덕수궁 대한문 앞을 한가득 메우는 그 영광의 시간을 우리 함께 하자.
     
    '지식을 가장한 무지가 참된 지식을 부려먹고,
    단순한 진리가 바보스러움으로 오인되고,
    선이 악의 시중을 들어야 하는 이런 세상에
    나는 정말 진저리가 난다.'
     
    세상의 부조리와 불공평을 한탄했던 영국의 거장 윌리엄 셰익스피어의 소네트 중 한 구절을 가지고 왔다. 우리 다함께 진절머리 나는 의료계를 한번 바꿔보자!
     
    나는 자장면을 참 좋아한다. 덕수궁 대한문 앞 자장면 집이 그렇게 맛있다고 하여 한번 가보려고 한다. 그래서 10일 서울행 왕복 KTX 표를 예매했다. 우리 다같이 손잡고 맛있는 자장면 좀 먹어보잔 말이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이지원 (jwlee@medigatenews.com)

    새로 시작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