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4.18 11:15최종 업데이트 22.04.18 11:15

제보

파스퇴르·유전자동의보감·카이스트, 키바이오에 섬유증 신약 후보물질 기술이전

"인체 내 환경 본떠 만든 연구모델과 신약 스크리닝 접목해 후보물질 개발"

사진 = 왼쪽부터 이도헌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장,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 박미경 키바이오 대표.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KAIST(카이스트)와 공동으로 개발한 섬유증에 대한 치료 효능을 가진 플라바논 유도체 기반 신약후보물질을 키바이오에 기술이전하는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플라바논은 감귤류의 외과피에 많이 함유돼 있으며, 항산화, 항염증 등 효과로 건강기능식품 등으로 활용되는 물질이다.  
 
섬유증은 간, 폐, 피부 등이 딱딱하게 굳는 질병으로, 인체 기관의 기능을 저하시키고 환자의 생명을 위협할 수 있으나 현재 효과적인 치료약은 현재 없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첨단바이오의학연구실 서행란 박사팀은 연구소의 핵심기술인 이미지 기반 신약개발 스크리닝을 통해 자체 보유한 천연물·천연물 유도체 라이브러리의 약효를 분석했으며, 그 결과 플라바논 유도체가 간 섬유증을 치료하는 우수한 효능을 가짐을 밝혀냈다.

연구진은 간세포·주변 혈관, 면역세포, 신호분자, 세포외기질 등으로 구성된 인체 내 환경을 유사하게 재현한 ‘3차원 다세포성 간 구상체’ 모델을 구축, 스크리닝에 접목함으로써 전임상 효능에 대한 유의성을 가진 후보물질을 발굴했다.
 
또한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장 카이스트 바이오및뇌공학과 이도헌 교수팀의 빅데이터 기반 가상인체 모델 ‘CODA'를 활용해 플라바논 유도체의 간 섬유화 억제기전을 규명했으며, 질환모델 동물실험을 통해 생체 내 효능을 확인했다.

해당 후보물질을 이전받은 키바이오는 앞으로 플라바논 유도체에 대한 안전성·유효성 평가 등 전임상과 임상시험 등 후속 연구개발을 추진해 약물의 효능을 신속하게 검증하고 상용화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또한 플라바논 유도체의 적응증 확대에도 연구개발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지영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장은 "섬유증 치료는 해당 기관의 기능을 회복시킬 뿐 아니라 항암제 등 병용 약물의 흡수를 높여 치료 효과를 증대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중요하다"면서 "키바이오의 한의학, 임상 분야 전문성을 통해 연구소가 발굴한 후보물질을 성공적으로 상용화해 환자 치료에 도움을 주고 천연물신약 개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미경 키바이오 대표는 "플라바논 유도체 신약후보물질은 천연물 라이브러리에서 선발한 기존 물질 대비 높은 약효와 안정성이 기대되는 단일물질(single compound)이라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있다. 임상현장에서 그 필요성을 절감했던 난치성 질환인 섬유증 치료에 새로운 길을 모색하던 중 해당 후보물질을 도입하게 돼 매우 기대된다"면서 "향후 우수한 연구역량을 보유한 파스퇴르연구소와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가시적인 사업화 성과를 도출, 관련 질환으로 고통받는 환자 치료에 기여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지난해 8월 한국파스퇴르연구소와 키바이오는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약재 기반 간질환, 간암 신약개발 공동연구 등 천연물 치료제 개발을 위한 다양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의 전통천연물기반 유전자동의보감사업으로 수행됐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