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8.08.13 17:05최종 업데이트 18.08.13 17:05

제보

의원협회, "한방, 봉침 사망사건에 에피네프린 운운말고 북소리나 울려라"

"한의사협회 전문의약품 사용 주장하려면 한의학 포기하고 현대의학 공부하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한방이라는 학문의 한계상 알러지반응에 대한 사전검사 개념이 없고,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했을 때 대처할 방법이 전혀 없다. 따라서 한방은 봉침과 같은 알러지유발 가능성이 있는 치료는 애초에 시행하지 않는 것이 맞다."

대한의원협회는 13일 성명서를 통해 한의원에서 봉침을 맞은 환자가 아나필락시스에 의해 사망한 사건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의원협회는 “봉침은 벌침에 알러지 반응이 있는 환자에게는 금기돼있고, 사전에 알러지반응 검사가 수반돼야 한다. 또한 쇼크를 사전에 대비해 다양한 준비가 필요하다”고 했다. 

의원협회는 "대한한의사협회가 이 사건을 계기로 에피네프린, 항히스타민과 같은 쇼크 치료제를 사용하겠다고 주장한데 대해 터무니 없다"고 지적했다. 

의원협회는 “동의보감에 아나필락시스에 대한 내용이 있는가. 아니면 에피네프린, 항히스타민이라는 치료제가 나오는가. 설령 에피네프린, 항히스타민제가 있다고 가정한다해도 투여용량이나 방법을 제대로 아는가"라며 "아나필락시스가 단순히 에피네프린, 항히스타민제만 있다해서 치료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가”라고 반문했다. 

의원협회는 “봉침에 의한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해 환자에게 피해를 줬다면 자신의 학문적 한계를 인정하고 봉침치료를 중단하는 것이 제대로 된 의료인의 자세”라고 했다. 

그러면서 “한의사협회는 에피네프린, 항히스타민제와 같은 현대의학 의약품은 배운 적도 없고 사용한 적도 없고, 투여용량이나 투여방법조차 모른다. 하지만 이런 의약품을 사용하겠다는 것은 환자를 마루타같은 실험대상으로 생각한다는 것이다. 또한 한방이라는 학문을 포기하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 

한의대에서 개발한 아나필락시스 발생시 치료 방법도 과학적이지 않다고 비판했다. 의원협회는 “지난 2015년 경희대 한의대 연구진은 벌에 쏘인 후 아나필락시스가 발생했을 때 북소리가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북소리가 급성 쇼크사와 저혈압의 원인인 히스타민의 분비를 억제하고 심장박동 소리와 비슷하다고 한다. 이에 따라 교감신경계를 활성화시켜 혈압, 심장박동 등에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주장했다”고 밝혔다. 

의원협회는 “한방은 한의학을 포기하라. 그리고 다시 현대의학을 공부하라"라며 "한의학을 포기하기 싫으면 에피네프린을 운운하지 말고 경희대 연구진이 개발한 북소리나 울려라”라고 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