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10.21 16:11최종 업데이트 19.10.21 16:11

제보

복지부, “콜린알포세레이트 재평가 내년 6월까지 완료할 것”

[2019 국감] 남인순 의원 종합감사서 콜린알포세레이트 성분 재평가 필요성 지적

사진: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내년 6월까지 뇌기능개선제로 알려진 콜린알포세레이트 재평가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콜린알포세레이트는 뇌영양제 등으로 알려지며 최근 처방량이 증가해왔다. 2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종합감사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가 국민들에게 뇌영양제, 치매예방약으로 알려지며 처방이 매년 늘고 있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박능후 장관에게 “성분별로 청구순위가 2위 정도다. 지난 한해만 해도 2700억 정도의 건보 청구액이 있었다”라며 콜린알포세레이트 재평가 필요성에 대해 질의했다.

이에 박 장관은 “11월 말까지 이 약을 포함해 재평가 대상 의약품 리스트를 작성할 예정”이라며 “내년 6월까지는 재평가를 완료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남 의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지난 4~5월 관련 학회로부터 콜린알포세레이트 3가지 적응증 중 2가지는 근거가 없다는 회신을 받았다”며 “이정도면 삭제하는 것이 타당하지 않나. 건강보험 재정을 축내지 않아야 한다”고 밝혔다.

#콜린알포세레이트 # 보건복지부 # 남인순 의원

윤영채 기자 (ycyoon@medigatenews.com)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