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4.13 16:07최종 업데이트 22.04.13 16:07

제보

한미약품·북경한미약품, AACR서 차세대 항암신약 발표

새로운 기전의 유전자적 표적항암 신약 HM97662·면역항암신약 BH3120 소개

사진 = 왼쪽부터 미국암학회(AACR) 행사장에서 한미약품 관계자가 연구결과를 포스터 발표하고 있다, AACR 행사장 전경.



한미약품과 북경한미약품은 새로운 기전의 혁신 항암신약으로 개발 중인 치료제 2종의 연구 결과를 미국암학회(AACR, American Association for Cancer Research)에서 공개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린 AACR에서 한미약품은 후성유전자적 표적항암 신약 HM97662(EZH1/2)를, 북경한미약품은 이중항체 신약 BH3120(PD-L1/4-1BB BsAb)에 대한 연구 결과를 각각 포스터로 발표했다. 

한미약품이 발표한 HM97662(EZH1/2)는 악성 혈액암, 고형암 치료제로 개발 중인 신약으로, 면역항암제 반응성 개선과 내성 극복 가능성이 예측되고 있다.

후성학적 유전자인 EZH2는 기존 항암제로 치료가 어려운 다수의 재발 혹은 불응성 암종에서 나타나는 발암 유전자다. EZH2를 선택적으로 저해할 경우 EZH1이 활성화돼 암의 내성을 유발할 수 있어 한미약품은 EZH2와 EZH1을 동시에 억제하는 저해제인 HM97662를 개발했다.  

실제 연구를 통해 HM97662의 EZH1/2 이중 저해 기반 항암 효과를 확인했으며, 이번 AACR에서는 KRAS/LKB1 이중 변이 비소세포폐암(NSCLC)에서 HM97662의 면역 조절인자로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소개했다. 

한미약품 발표에 따르면, HM97662는 EZH1/2 억제는 물론 종양미세환경(TME, tumor micro-environment)에서 면역 반응을 높이는 인자인 인터페론 유전자 촉진제(STING: STimulator of INterferon Genes, 이하 STING) 발현을 증가시켜, 면역세포활성화 사이토카인(Cytokines)과 케모카인(Chemokines) 분비를 촉진한다. 이를 통해 HM97662는 KRAS/LKB1 이중 변이가 일어난 비소세포폐암(NSCLC)에서의 면역 항암제 반응성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미약품은 "HM97662가 비소세포폐암에서 STING 발현 유도로 항암 면역 효과를 향상시켜 폐암 세포의 증식을 강력하게 억제할 수 있는 면역항암제 조절자로서의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면서 "이 같은 효능 확인을 포함한 임상 1상을 올해 상반기 중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북경한미약품은 이중항체 플랫폼 펜탐바디를 적용해 개발한 면역항암신약 ‘BH3120’이 강력한 항종양 효과는 물론, 영장류를 대상으로 진행한 실험을 통해 우수한 안전성까지 확보했다는 전임상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펜탐바디는 하나의 항체가 서로 다른 2개 표적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는 차세대 이중항체 기술로, 안정성과 생산 효율도 높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BH3120은 면역세포 활성수용체인 4-1BB를 타깃한다. 4-1BB는 T세포 또는 NK세포에서 발현되는 공동자극분자(co-stimulatory molecule)로 강력하고 지속적인 항암 효과를 나타낸다.  

기존에 개발 중인 4-1BB 단일클론 항체들은 효능 또는 안전성 측면의 한계가 있지만, BH3120의 경우 4-1BB는 물론 암세포 표면에 위치한 PD-L1까지 동시 타깃하는 이중항체기전으로 종양미세환경(TME)에만 특이적으로 작용한다.

암 조직 내 면역세포 기능 활성화를 통한 강력한 항종양 효과를 보여준다. 또한 영장류 대상 안전성 연구에서 200mg/kg 용량까지 과도한 면역계 활성화를 통한 부작용이 없다는 점이 확인됐으며, 이는 개발중인 동일계열 경쟁 품목 중 가장 우수한 수준의 안전성 프로파일이다.

북경한미약품 임해룡 총경리는 "반복 투여 주기 동안 계열내 부작용으로 예상되는 간독성이나 호중구, 혈소판 등 혈액학적 수치 변화도 없어 매우 안전하고 효과적인 신규 면역항암제 개발 가능성을 보여줬다"면서 "이 같은 전임상 연구결과를 토대로 다양한 고형암 치료제로서의 안전성과 효과 확인을 목적으로 한 임상을 올해 하반기부터 시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미약품 권세창 사장은 "앞으로도 한국과 중국의 두 연구센터가 협력 관계를 통해 개발한 우수한 신약들을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며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들의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그룹사의 모든 R&D 역량을 결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