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2.21 14:01최종 업데이트 20.02.21 14:01

제보

코로나19 의료전달체계...1차는 경증 의심환자 전화상담·처방, 2차는 경증, 3차는 중증

대구·경북 경증, 동산병원 신축 117병상·대구의료원 등 활용...중증은 국가지정음압병상 이송

보건복지부 윤태호 공공의료정책관(가운데), 박능후 장관(오른쪽). 사진=보건복지부

[메디게이트뉴스 임솔 기자] 보건복지부가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의료전달체계 해법을 제시했다. 1차 의료기관은 가벼운 감기 증상 등 경증 의심환자의 전화 상담과 전화 처방을 한시적으로 허용해 의심환자로 인한 다른 환자들의 노출을 줄이기로 했다. 2차 의료기관은 경증 환자, 3차 의료기관은 중증 환자 중심으로 치료하겠다는 것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21일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대응에서) 1차 의료의 역할이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경증에 있는 환자들이 의원급에 많이 찾아가면 다른 환자들에 대해 상당히 노출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그래서 (가벼운 감기 증상의 환자는)전화상담, 전화처방을 가급적이면 허용하겠다. 지금까지는 돼있지 않는 상황인데 이를 한시적으로 허용하겠다. 의원급에서 전화 상담을 하고 그 다음에 처방을 통해 직접 의원에 오지 않다고 하더라도 (환자들이)자기 관리를 할 수 있는 부분을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2차 병원은 주로 경증의 환자들을 중심으로 대응하려고 하고 있다. 3차는 중증 환자들을 중심으로 해서 대응하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는 것도 병상 부족을 우려해 경증과 중증으로 나눈다. 경증은 코호트 격리 개념을 적용해 환자들이 같은 병실을 쓰도록 하고 중증은 음압격리병상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다.

윤 반장은 “국가지정치료음압병상 같은 경우는 중증 환자들을 중심으로 해서 격리치료를 한다. 그외 2차 병원의 감염병지정병원 등은 경증 환자들을 격리해서 치료하는 그런 방향으로 전달체계와 관련해 지금 마련하고 있고 시행 중”이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중증환자는 기본적으로 음압격리병상에 들어가는 것이 맞다. 하지만 경증 환자는 음압격리병상에 들어가면 좋겠지만 그렇지 않다 하더라도 1인실, 예컨대 이동형 음압장치를 설치하거나 이동형 음압장치가 없다 하더라도 1인실의 한계조건을 갖추게 되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침이 돼있고 이를 적용하고 있다”고 말했다. 

윤 반장은 “코호트 격리라는 개념을 적용해 4인실이 같은 환자들이 머물게 되면 서로 노출에 대한 부분이 없다. 이를 대구·경북에 한시적으로 적용한다. 다른 데서도 이런 상황들이 벌어지고 병상이 부족하다면 이렇게 적용하겠다‘고 말했다. 

대구·경북 지역에는 계명대동산병원에 긴급 승인된 신축병상을 음압병실로 활용할 계획이다. 윤 반장은 "동산병원은 총 117병상인데 병실로 따지면 63개 병실이 있다. 병실이 부족한 부분이 있기 때문에 일단 대구의료원 전체를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해서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윤 반장은 “국군대전병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은 일단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지정돼있다. 추가적인 신축 병원들이 몇 개소가 있고, 여기에 대해서는 추이를 보면서 추가 지정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전체 16명의 환자가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현재 환자 분류를 하고 있다. 윤 반장은 “이 병원에 정신질환자와 일반환자들이 같이 있다. 일단 정신질환자에 대해서는 국립정신병원, 부곡정신병원으로 일단 이송하는 계획을 가지고 있다. 나머지 일반병상에 있는 환자들은 중증도에 따라서 분류하는 작업들을 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