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1.18 15:47최종 업데이트 20.11.18 15:47

제보

줄기세포·유전자치료 등 첨단재생의료 치료 기반 마련

재생의료기관 지정, 의료기관의 연구 신청 등에 필요한 2개 고시 제정 완료

보건복지부는 첨단재생의료 실시를 위한 2개 고시를 제정해 시행하고 정책심의위원회 및 임상연구 심의위원회 구성도 완료했다고 18일 밝혔다.

과거에는 의료현장에서 치료 목적으로 줄기세포치료, 유전자치료 등 첨단재생의료 적용에 제약이 있었으나 '첨단재생바이오법' 제정·시행됨에 따라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제도' 신설로 국가의 체계적 관리와 지원 아래 의료기관에서 연구목적으로 첨단재생의료 적용이 가능해졌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제도의 안정적 시행을 위해 고시 등 하위 법령을 제정해 법령상 근거를 완비하는 한편 정책심의위원회 및 임상연구 심의위원회 구성, 임상연구 심의위원회 사무국 등 설치, 예산 확보 등 첨단 재생의료를 위한 필수 기반을 마련했다.

보건복지부 임을기 첨단의료지원관은 "첨단재생의료가 미래 바이오경제 성장을 주도할 핵심기술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정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범정부적 지원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첨단재생의료 임상연구 제도의 본격 시행을 위해 재생의료기관 지정 등 나머지 추가적인 조치도 신속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