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9.22 15:19최종 업데이트 22.09.22 15:19

제보

퓨젠바이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2형당뇨병 인슐린 저항성 개선 효과 확인"

강남세브란스병원 연구팀, 약물과 병용 투여한 환자의 인슐린 저항성 지표 개선 확인

사진 = 퓨젠바이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균사체’
퓨젠바이오는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균사체가 당뇨병 전단계 뿐 아니라 약물을 복용하는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한다는 임상 연구 결과를 당뇨병 연구 저널(Journal of Diabetes Research)에 개재했다고 22일 밝혔다.

강남세브란스병원 내분비과 안철우 교수팀은 ‘제2형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저항성에 미치는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효과(The Effects of C. lacerata on Insulin Resistance in Type 2 Diabetes Patients)’라는 제목의 논문에서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균사체가 인슐린 저항성이 높은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저항성 지수(HOMA-IR)와 인슐린 감수성 인자(QUICKI)를 개선하고 인슐린과 C-펩타이드(peptide) 농도를 감소시키는 것을 확인했다.

인슐린 저항성은 제2형 당뇨병 발생의 가장 중요한 선행 요인이자 강력한 예측인자다. 

인슐린 저항성이 높으면 췌장에서 인슐린이 아무리 많이 나와도 인슐린 기능이 몸에 제대로 작용하지 않아 혈당이 근육 세포로 들어가지 않고 혈액 속에 남는다. 즉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혈당 수치가 올라가고 정상 수준을 넘어간 것이 제2형 당뇨병이다.

인슐린 저항성이 유발되면 인슐린의 효율이 떨어져 췌장에서 더 많은 인슐린을 분비하고 이는 췌장 베타세포가 과로해 산화 스트레스가 쌓이면서 사멸하는 악순환을 유발한다. 때문에 인슐린 저항성은 당뇨병의 가장 근본적인 원인으로 여겨지고 있다.

이번 연구는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현재 임상에서 가장 널리 사용되는 인슐린 저항성 지표인 HOMA-IR과 QUICKI 모두에서 유효성(p<0.05)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세리포리아 락세라타가 당뇨병 전단계 뿐 아니라 인슐린 저항성이 높은 당뇨병 환자의 인슐린 저항성 관리에 도움을 준다는 것을 확인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는 의견이다.

또한 인슐린이 과잉 분비돼 혈중 인슐린 농도가 높아지면 미세 염증으로 인한 심혈관질환을 유발하고 췌장에 과부하를 야기한다. 

이번 연구는 세리포리아 락세라타를 복용한 피험자군에서 공복과 식후 상태 모두 혈중 인슐린 농도가 감소했으며, 혈중 인슐린의 또 다른 마커인 혈중 C-펩타이드(c-peptide) 농도 또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당뇨병으로 인한 합병증이 대부분 혈관 염증으로 인해 유발된 것을 감안할 때 세리포리아 락세라타가 당뇨병의 합병증을 관리하는 것도 효과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퓨젠바이오 김윤수 대표는 "실제 당뇨병 환자들을 대상으로 세리포리아 락세라타의 인슐린 저항성 개선 효과를 처음으로 규명한 중요한 연구"라며 "당뇨병 전단계 뿐 아니라 약물을 복용하는 당뇨병 환자들에게 세리포리아 락세라타가 당뇨병 관리의 새로운 대안을 제시한다"고 말했다.

한편 퓨젠바이오는 지난 2020년 글로벌 최초로 인슐린 저항성 지수(HOMA-IR) 개선이 인체시험을 통해 입증된 세리포리아 락세라타를 주성분으로 한 세포나를 출시했으며, 미국, 일본, 독일, 중국, 캐나다 등 주요국에 세리포리아 관련 30여개의 원천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