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07 16:43최종 업데이트 20.08.07 16:43

제보

[전공의파업] "포퓰리즘 없는 의대교육위해 연대하자"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조승현 회장, 정부가 젊은의사들 길거리로 내몰아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조승현 회장

"포퓰리즘 없는 교육."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 조승현 회장이 7일 서울 여의도공원 입구에서 열린 젊은의사 단체행동 집회에 참석해 엉망이 된 의학교육 현실에 대해 비판했다. 

포퓰리즘만이 남은 의료정책과 의학교육에 참담하다는 게 전국 의대생들의 목소리다. 

조승현 회장은 "답답하다. 무력감을 느낀다"며 "선한 영향을 끼치는 의료인이 되고 싶었고 제대로 된 의학교육을 받고 싶었다. 그러나 현재 상황은 제대로 된 의학교육도 정책도 없고 정부의 숫자놀음만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코로나19 영웅에게 정부는 어떻게 대했느냐"고 반문하며 "한국의 상황은 참 역설적이다. 의사들의 열정으로만 의료가 유지되기 때문이다. 의료정책과 의학교육에는 절대 포퓰리즘이 개입되면 안 된다"고 전했다. 

조 회장은 잘못된 교육 정책에 맞서 젊은 의사들이 똘똘 뭉치자고 촉구했다. 

그는 "건강한 의대교육을 위해 미래의료를 위해 당당한 목소리를 내자"며 "우리 모두 울분을 삭히고 있다. 잘못된 정책이 의대생, 전공의를 길거리로 내몰았다. 연대하고 쟁취하자"고 강조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