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8.12 09:36최종 업데이트 22.08.12 09:36

제보

코로나19 백신접종 후 이상자궁출혈 발생 위험성 증가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코로나19백신안전성위원회 연구결과 11일 발표…대뇌정맥동혈전증 일부 위험 확인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코로나19백신안정성위원회 박병주 위원장. 사진=대한민국의학한림원 유튜브 갈무리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코로나19 백신접종과 이상자궁출혈간 연관성이 입증됐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코로나19백신안전성위원회는 11일 오후 제3차 연구결과 발표회를 개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이상자궁출혈은 백신 종류에 상관없이 역학연구에서 접종 이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발생위험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본 연구결과와 문헌고찰을 포함해 현재까지의 과학적 근거를 종합한 결과 코로나19백신과 이상자궁출혈 간의 인과관계가 있음을 수용할 수 있는 단계로 평가된다. 

그러나 본 연구는 비교적 짧은 위험구간 내에서 빈발월경 및 출혈 관련 이상자궁출혈의 발생 위험을 확인한 것으로 무월경 및 희발월경 등과 같은 이상자궁출혈과의 관련성에 대해선 확대해 설명할 수 없다. 

대한민국의학한림원 코로나19백신안정성위원회 박병주 위원장은 "연구대상에 일시적으로 이상자궁출혈이 발생했으나 추후 회복된 경우와 이상자궁출혈이 발생한 후 증상이 지속적으로 발현되는 대상이 모두 포함돼 있어 향후 접종 후 만성적으로 이상자궁출혈이 나타나는 인구를 대상으로 한 연구가 수행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뇌정맥동혈전증도 분석결과 발생률비, 연관성분석에서 발생의 증가가 확인됐다. 소그룹분석에서 30-49세, 50-64세의 연령군, 여성 등에서 위험 증가가 관찰된 것이다. 

다만 백신 접종 이후 통계적으로 유의하게 발생 위험이 증가하는 것이 관찰됐지만 이런 결과는 진단정확성 등의 연구 한계점을 고려해 주의 깊은 해석이 필요하다. 

박 위원장은 "이런 한계로부터 자유로운 근거를 생산하기 위해선 국내에서 확진된 환자의 데이터를 체계적으로 수집한 레지스트리를 활용한 연구가 수행돼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심부정맥혈전증 등 혈전관련 질환의 분석 결과 접종 후 위험기관과 접종 후 대조기간을 비교할 때 관련 질환을 모두 모은 결합 지표(Composite outcome)에서 전체 백신의 발생률 증가는 확인되지 않았다. 

그러나 화이자 백신에서 전체 결합지표와 개별 질환의 접종 후 대조기간 대비 접종 후 위험기간의 일관된 발생률의 소폭 증가가 탐지됐으며, 이에 대한 세부 분석이 요구된다는 점에 대부분의 전문가가 동의했다. 

이는 해외 연구결과와 일치하지 않고, 이상반응에 대한 우려로 인한 과잉진단의 가능성이 존재한다.

박병주 위원장은 “향후에도 다양한 백신과 관련 이상반응 질환들에 대한 백신과의 연관성을 분석하고 검토하는 작업을 계속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어지는 연구에서도 과학적 인과성에 대해 더욱 정확한 결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