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08.16 13:03최종 업데이트 19.08.16 13:03

제보

대전협,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 시작

지난해보다 1개월 앞당겨 시행… 전공의 지원 기간 전에 결과 공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대한전공의협의회는 16일 전공의가 소속 병원의 수련환경을 직접 평가하는 '2019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번 설문조사는 1만6000여 명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오는 26일부터 9월 20일까지 시행된다.

전국 전공의 병원평가 설문조사는 각 수련병원의 전공의 근무·수련환경을 평가, 비교 및 분석하는 것을 주요 목적으로 한다. 설문 결과는 추후 전공의 근무·수련환경의 제도적 개선과 보편화를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피교육자인 전공의가 직접 수련병원을 평가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설문조사는 지난해보다 약 1개월 앞당겨 시행된다. 대전협은 수련병원 결정을 앞둔 전공의들에게 지원 기간이 만료되기 전에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대전협에 따르면, 설문 문항은 △전공의 근무환경 △전공의 수련환경 △전공의 안전 △환자안전 등 5개 항목의 총 37개의 문항으로 구성됐다. 지난해 설문 조사와는 달리, 각 수련병원의 평가 및 비교에 더 적합하며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데이터를 도출하기 위한 문항들로 축약해 37문항으로 구성됐다. 

설문 문항은 수련시간 준수, 수련계약서 교부 등 전공의법 준수 여부는 물론 병원 내 폭력과 감염, 방사선 노출 위험, 입원전담전문의 고용 여부 등 전공의와 환자안전에 대한 질문을 포함하고 있다.

대전협은 체계적인 데이터 분석을 위해 전문 통계 인력을 직접 고용해 함께 문항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대전협은 설문이 완료되면 데이터 신뢰성 검증을 위한 분석과 검토 단계를 거쳐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설문 조사는 온라인으로 진행된다. 전공의 회원은 오는 26일 이메일과 문자 등으로 해당 설문지를 받아볼 수 있다.

대전협 서연주 홍보이사는 "시간 여유가 부족한 전공의들의 설문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그간의 설문결과를 기반으로 핵심 질문을 추렸다"며 "간결한 설문 UI를 사용해 이전보다 쉽고 빠르게 설문을 진행할 수 있도록 했으며, 철저한 익명 보장 원칙을 강화해 전국 전공의들의 솔직한 의견을 담을 예정이다"고 말했다.
 
서 이사는 "올해로 5회째 진행 중인 이번 설문이 완료되는 대로, 이전 결과와 비교·분석해 발표할 계획이다"고 덧붙였다.

정다연 기자 (dyjeong@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