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20 17:40최종 업데이트 20.10.20 17:40

제보

교육위 국감에 등장한 '테스형'…정청래 의원 "테스형, 요즘 의사들 왜 이리 이기적이야"

[2020국감]전남권 병원장들 의대생 국시 재응시 필요성 강조…정청래 의원 작심 비판 "진료거부 사태 의사 자격없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 사진=정청래 의원실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테스형에게 요즘 의사들이 왜 이리 이기적이냐고 물으면 당신들도 의사냐고 답했을 것 같다."

국회 교육위원회 정청래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의대생 국시 재응시를 요구하는 전남권 국립대병원장들에게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20일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 국정감사에 때 아닌 '히포크라테스'형이 등장했다. 이날 국감에 출석한 이삼용 전남대병원장과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송병철 제주대병원장은 한 목소리로 의대생 본4 국시 재응시가 필요하다고 주장하자 정청래 의원이 가수 나훈아의 히트곡 '테스형'을 언급하며 의사 자격이 없다고 지적한 것이다.

앞서 이들 병원장들은 2700명의 의료공백이 1년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5년에 걸쳐 다양한 부작용을 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하며 국시 재응시를 요청했다. 

해당 발언을 듣고 있던 정청래 의원은 "가수 나훈아의 테스형은 소크라테스이지만 또 한명의 테스형은 히포크라테스"라면서 "히포크라테스 선서 중 가장 중요한 부분은 나의 환자에 대한 건강을 가장 먼저 생각하겠다는 것"이라고 입을 뗐다. 

정 의원은 "테스형에게 요즘 의사들 왜 이리 이기적이냐고 의사들의 진료거부 사태를 물으면 의사 자격이 없다고 답변했을 것 같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지난 정권에서 의사 수를 늘리자고 주장한 것은 서울대병원 의사들이었다"며 "공공의대 신설은 병원에서 의사 수 증원을 못하기 때문이다. 필수의료분야에 대한 의료서비스 제공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수능은 1분만 늦어도 시험 응시가 불가하고 1년을 기다려야 한다"며 "국가에서 2번이나 설득을 했다. 그 때 병원장들은 무엇을 했고 이제와서 의대생들만 특혜를 주고 편법을 저지르라는 얘기를 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정 의원은 "의사들은 노동 삼권이 없다. 파업도 없다. 이번 단체행동은 의사들의 이기적인 행동에 불과하다"며 "테스형이 화낸다. 진짜 환자 생명을 가장 중요하게 여겼는지 히포크라테스 선서를 다시 읽어보라"고 말했다. 

반면 국회 교육위 소속 정경희 의원(국민의힘)은 "국시 재응시에 대한 당위성이 있다"며 반박했다. 

정 의원은 "국시 재응시 기회가 없을 경우 향후 5년 이상 전공의 수급에 큰 차질이 온다"며 "그 이후에도 의료인력 공백 사태는 의료계 여러 분야에서 문제를 발생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