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10.01 15:09최종 업데이트 21.10.01 16:58

제보

"ISO 인증받은 제약사, 5년간 리베이트 22건 적발"

김원이 의원 "ESG 경영 지표인 ISO인증, 신뢰도 제고 방안 강구해야"

사진 = 김원이 국회의원.
최근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의 약자) 경영이 전세계 기업의 화두가 되면서 제약사들도 국제표준화기구가 제정한 부패방지경영시스템 'ISO37001인증'을 잇따라 받고 있다. 문제는 해당 인증을 받았음에도 리베이트로 적발된 기업이 22건에 달한다는 점이다.

1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목포시)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히면서, "재판에서 인증 사실을 악용하려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ISO37001은 한국컴플라이언스인증원(KCCA) 등 민간의 제3자 기구가 기업 임직원을 대상으로 한 교육과 현장실사 등을 통해 부패방지경영시스템을 인증하는 것으로, 완료까지 통상 6개월 이상의 기간이 소요된다. 

한국제약바이오협회에 따르면 현재 국내 제약사 55개사가 인증을 받았다.

김 의원실 분석에 따르면, 지난 5년간 식약처가 제약업계 리베이트로 적발한 사례는 총 35건이다. 이중 22건에 해당하는 제약사가 부패방지경영시스템을 마련했다며 ISO37001 인증을 받은 곳이다.
 
또한 유명 제약사들은 리베이트로 판매정지 처분을 받은지 채 1년도 지나지 않아 ISO 인증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동아에스티는 지난 2018년 7월 판매정지와 과징금 처분을 받은 그 달에 ISO 인증을 받았다. 이후 2020년 2월에 다시 리베이트로 적발됐으며, 올해 5월 인증 갱신을 받았다. 

김 의원은 "기업들이 리베이트 적발에도 불구하고 ISO인증을 대대적으로 홍보하는 것은 소비자를 기만하는 행위"라며 "또한 불법행위로 적발되거나 관련된 법적 분쟁시 인증을 받은 점을 근거자료로 악용할 가능성도 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보건복지부는 업계의 자율참여라는 이유로 현황 파악조차 하지 않고 있는 실정"이라며 "산업자원통상부 산하 국가기술표준원 등 관계부처가 ESG경영의 지표가 되는 인증제도 및 ISO의 신뢰성 제고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