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11.29 09:00최종 업데이트 17.11.29 09:00

제보

세브란스-신테카바이오 공동연구 MOU

AI 기반 유전체 분석 및 치료제 공동연구 개발

사진: 신테카바이오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이지원 기자] 세브란스병원과 유전체 빅데이터 분석 전문기업 신테카바이오가 의료정보 빅데이터와 유전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인공지능 기술을 적용한 유전질환 연구를 공동으로 추진하기로 지난 28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세브란스병원은 정밀의료를 선도하기 위해 최근 바이오 기업들과 적극적으로 협력체계를 추진하고 있는데, 이번 협약을 통해 자체적으로 보유한 유전체 빅데이터 및 의료 빅데이터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미 두 기관은 차세대염기서열분석(NGS) 기반 유전질환 검사의 임상 검증 연구를 공동으로 진행해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논문을 게재한 바 있다. 
 
세브란스병원 이진성 임상유전과 교수는 "최근 의생명 분야는 학문 간의 경계를 초월한 협업과 융합된 빅데이터의 임상적 활용이 주목을 받고 있는 실정"이라며 "양 기관의 역량을 최대한 활용해 유전질환 연구에 앞장 서 환자에게 많은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테카바이오의 정종선 대표는 "NGS 검사를 통해 생성되는 세브란스병원의 유전체 빅데이터를 신테카바이오의 슈퍼컴퓨팅 기술로 분석·재가공하고 여기에 인실리코 기술과 인공지능 모델을 적용하면 유전질환 연구 및 치료법 개발, 사업화에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공동연구 협약의 의의를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성장일로에 있는 유전질환에 대한 연구 및 의약품 시장은 국내에서도 정부의 바이오산업 육성의지에 힘입어 병원과 바이오기업의 유전질환 연구가 활기를 띄면 보다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테카바이오

이지원 기자 (jwlee@medigatenews.com)새로 시작합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