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보건의료노조, 오는 27일 '삼성을 위한 의료 민영화 재추진 규탄' 기자회견 갖는다

    "바이오헬스 전략, 국민 건강 빅데이터 재벌대기업 제공 중단해야"

    기사입력시간 19.05.25 06:47 | 최종 업데이트 19.05.26 00:02

    보건의료노조는 오는 27일 오전 10시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삼성에 의한, 삼성을 위한 의료 민영화 재추진 규탄' 기자회견을 갖는다고 24일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했다. 바이오 헬스 산업을 3대 신산업, 5대 수출 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한다. 일자리도 30만 개 만들겠다고 한다. 그러나 이번 발표는 새로운 것은 아니다. 이명박, 박근혜 정부에서 익히 듣던 바이기도 하다"라고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이명박 정부에서 삼성이 '보건의료선진화방안'으로 낸 보고서 내용이 고스란히 담겼다. 우리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이 의료 민영화 정책임을 밝히며 투쟁해 왔는데 문재인 정부가 전임 범죄 정부들의 의료 민영화 정책을 총망라해서 발표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문재인 정부는 지난해 지방선거 이후 노골적으로 친기업 우경화해 '촛불' 정부라는 스스로의 규정도 무색케 해왔다. 이번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은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다루는 보건의료 분야를 기업들의 이윤을 위한 종합선물로 선사했다는 점에서 친기업 행보의 정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무엇보다 이번 '전략' 발표가 코오롱 인보사 가짜 약 사태로 수천 명의 피해 환자들과 가족들이 불안에 떨고 있는 시점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문재인 정부의 공감 능력이 놀랍기만 하다. 전임 정부가 바이오헬스 산업의 마중물이라며 139억 이상을 지원하고 문재인 정부 식약처가 판매 허가한 인보사가 노무현 정부의 황우석 사태 뺨치는 게이트 수준의 사기로 밝혀지고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인보사 사태에 대해 피해 환자들과 국민들에 대해 겸허하게 사과하고 바이오 분야에 대한 안전규제 강화를 약속하기는커녕, 사기 기업 코오롱과 공동정범인 식약처 공무원들을 격려하며 바이오헬스 분야에 대한 안전규제를 더 풀겠다고 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사기와 최순실-박근혜 게이트 범죄자 이재용과 악수하며 격려했던 게 우연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은 '첨단' '혁신' 의약품과 의료기기를 신속, 우선 심사해 인허가 기간을 대폭 단축해 제약, 의료기기 기업들이 제품을 국민들을 대상으로 '실증서비스'(임상시험)할 수 있도록 한다. 이미 통과시켜 놓은 규제샌드박스, 규제자유특구가 전면 활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보건의료노조는 "또한 건강보험공단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축적된 전국민들의 민감한 질병 정보가 담겨있는 빅데이터를 민간 기업에 개방한다고 한다. 정부 차원에서도 유전체 등 100만 명의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한다고 한다. 이러한 정보들은 아무리 개인을 식별할 수 없도록 암호화 한다고 해도, 기술 발전으로 쉽게 재식별될 수 있다. 그 결과 민감한 질병정보가 보험대상 배제, 취업·승진 불이익, 범죄 등에 활용될 수 있다. 그러나 기업들은 이를 이용해 막대한 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보건의료노조는 "대형병원을 바이오헬스 산업의 전략 기지로 삼겠다고 한다. 병원의 빅데이터 구축에 예산을 지원하고 기술지주회사를 설립할 수 있게 해 병원을 영리병원화하겠다고 한다. 삼성, 아산 등 재벌병원들의 소원이 이뤄지고 있다"고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건강보험에 지원할 돈은 없다면서 매년 4조원 이상을 지원한다고 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알엔엘바이오 등의 예에서 봤듯 온갖 사기와 주식 뻥튀기와 먹튀가 판치는 바이오 복마전에 문재인 정부가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한다. 그리고 그 피해는 인보사 피해 환자들과 같은 고통에서 벗어나고자 몸부림치는 환자들과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보건의료노조는 "30만 개 일자리에 대해서도 재벌 대기업들이 좋은 일자리를 만들지 않는다는 건 상식이다. 좋은 일자리는 재벌에 퍼줄 돈을 병원의 간호, 간병 인력에 투자해야 만들어진다. 우리는 문재인 정부의 의료 민영화 정책을 중단시키기 위해 투쟁에 나설 것이다. 많은 취재와 보도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오탈자신고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임솔 (sim@medigatenews.com)

    현장에서 공부하는 소시민입니다. 유익한 강의나 자료가 있다면 알려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