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세계적 신경중재 세미나에서 발표 및 수상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는 경막동정맥루 치료 전략 및 결과 발표

    기사입력시간 18.12.06 15:31 | 최종 업데이트 18.12.06 15:31

    (왼쪽부터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서대철 교수, 송윤선·신재호 전임의.
    서울아산병원은 신경중재클리닉 서대철 교수(영상의학과)가 최근 싱가폴서 열린 '제 3회 링크(LINNC) 아시아 신경중재 및 신경외과 라이브 뉴로인터벤션학회'에 참석해 척추와 두개강 내에 동시다발적으로 나타나는 경막동정맥루의 치료 전략 및 결과를 발표했다고 6일 밝혔다.

    또한 송윤선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 전임의(영상의학과)는 후하소뇌동맥의 박리성 동맥류 치료 경험을 발표했으며, 신재호 전임의(영상의학과)는 소아 거대동맥류의 코일 색전술 치료 경험에 대해 발표했다.

    특히 신재호 전임의는 세미나에 참석한 전 세계 신경중재 분야 권위자들이 직접 투표해 선정하는 '최우수 발표상'을 수상했다.

    신경중재의학 분야는 뇌, 두경부, 척추 혈관 질환을 비침습적으로 피부를 거의 절개하지 않고 카테터를 집어넣어 치료하는 분야다. 치료 효과가 빠르고 정확하며 수술을 하지 않기 때문에 회복 기간이 짧은 것이 특징이다.

    서대철 교수는 "신경중재 분야에서 권위 있는 세미나에 참석해 치료 경험을 발표하고 클리닉 내 전문의가 '최우수 발표상'을 받을 수 있었던 데에는 서울아산병원 신경중재클리닉이 그 동안 쌓아온 임상 경험이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도 희귀한 뇌, 두경부, 척추 혈관 질환을 피부를 절개하지 않고도 카테터만으로 효과적으로 치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오탈자신고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

    보도자료 발송/칼럼 문의/기사 제보 이메일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