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25 12:13최종 업데이트 21.05.25 13:13

제보

직접 백신 예진 봉사 나선 이필수 회장…현장은 아직도 의사 1인이 300명 예진?

대공협 임진수 회장 "민간의료기관 협조 지역편차 크다"…의협 박수현 대변인 "위탁의료기관 접종 적극 확대돼야"

대한의사협회 이필수 회장과 임원들은 25일 서울 도봉구 시립창동청소년센터 내 코로나19 접종센터를 찾아 예진 봉사를 펼쳤다.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물량이 늘어나면서 접종량도 대폭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도 일선 예방접종센터 인력 부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의사협회 등 의료계는 이필수 회장과 임원들이 직접 접종센터를 찾아 예진 봉사를 실시하는 등 문제 해결의 의지를 보이고 있지만, 향후 적절한 민간의료기관과의 지원연계 시스템이 작동하기 전까진 해결이 어렵다는 게 현장 의료진들의 견해다. 

의사 1인당 접종인원 기준 오락가락…의사 1인 최대 300명까지 예진 사례도

25일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대공협)에 따르면 아직도 의사 1인 당 접종인원 상한 문제가 정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대공협은 지난달 예방접종센터 예진의사가 부족해 충분한 예진 시간이 확보되지 못하고 있다는 문제제기를 했다. 

대공협 임진수 회장은 25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의사 1인당 접종인원 기준은 아직도 예방접종대응추진단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사이에서 말이 갈리고 있다"며 "일부 현장에선 의사 1인 당 200명 접종인원 제한을 중대본에서 풀었다면서 250~300명까지 의사 1인이 소화하는 경우도 있는가 하면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은 200명 상한이 존재한다는 입장을 고수 중"이라고 말했다. 

현재 예방접종추진단은 예방접종센터에 근무하는 의사 4인 당 일일 평균 600명의 접종인원을 소화할 것을 기준으로 삼고 있다. 그러나 이에 대한 기준이 현장에서 지켜지지 않는 사례가 발생할 뿐더러, 상황에 따라 200명이 넘는 접종인원을 예진하다보니 충분한 시간이 제공되지 않고 있다는 게 일선 의사들의 주장이다. 

특히 대공협 측은 조만간 백신 추가 물량이 도입되면서 접종인원 수가 대폭 늘어나게 될 앞으로가 더 문제라고 봤다. 그러나 정부에서 어떤 백신이, 어디로, 어떻게 배분될지 구체적 정보를 제공하지 않아 현장 의료인력 모집도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임 회장은 "향후 위탁의료기관으로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 현재 센터로 몰린 로딩이 분산될 수 있다고 기대한다. 그러나 아직도 화이자 백신 등 보관방법 문제로 인해 위탁의료기관에서 얼마나 로딩을 처리할 수 있을지 의문인 상황"이라며 "어떤 종류의 백신이, 언제, 어디로 수급되는지 지자체와 대공협에게 정보 공유가 이뤄지지 않아 탄력적 인력 수급에 한계가 있다. 현재는 마냥 손을 놓고 기다리는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문제 해결을 위해 일부 지자체에선 민간의료기관에 협조 공문을 통해 인력 지원을 받고 있는 상황이지만 이 마저 지역 편차가 큰 상황이다. 

임 회장은 "중앙에선 지자체가 알아서 인력을 구하라고 손을 뗀 상태다. 수도권에선 지역의사회나 민간의료기관과 연계해 인력 지원이 일부 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반면 지방 등 일선 지차체는 수당 등 문제도 있고 제대로 된 협조가 이뤄지지 않으면서 민간 인력 지원도 부족한 상황이다. 결국 그 과정에서 피해를 받는 것은 현장 공보의들"이라고 말했다. 
25일 백신 접종을 위해 방문한 접종자들을 위해 예진 봉사를 진행 중인 의협 박수현 대변인.

이필수 회장 등 의협 임원진 예진 봉사…"위탁의료기관 접종 대폭 확대해야"

상황이 이렇게 되자 의협도 발벗고 문제해결을 위해 나섰다.

의협 이필수 회장과 임원들은 25일 오전 서울 도봉구에 위치한 예방접종센터에서 예진 봉사활동을 펼쳤다. 향후 백신 물량이 확대됨에 따라 센터 내 의료인력 수급의 어려움에 적극 대처하고 현장 고충을 수렴하기 위한 취지다. 

이날 예진 봉사에 참여한 의협 박수현 대변인은 "의협이 모범이 되서 현장 고충을 수렴하고 문제를 적극 조율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향후 많은 접종량에 대처하기 위해 예진 봉사가 이뤄지게 됐다"며 "의협 내부적으로 백신 접종 과정에서 생기는 문제점을 다루는 위원회를 조직해 대안 마련에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의협은 향후 예방접종센터에 몰린 로딩을 줄이기 위해 위탁의료기관 접종을 대폭 확대해야 한다고 봤다. 

박 대변인은 "현장 예진 의사들의 업무 로딩을 줄이기 위해선 민간 병의원이 적극적으로 접종을 시행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이 과정에서 정부는 의료기관의 참여를 독려할 수 있도록 하고 현장에서 벌어지는 문제들을 해결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구체적으로 현재 의원급에서 백신을 접종하게 되면 당일 오픈된 물량보다 접종 인원 수가 적을 경우 바이알이 남게 되는 문제가 있다. 이런 현장의 고충과 더불어 행정적 어려움이 개선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대공협 임진수 회장도 "지자체에선 당장 공보의를 쓰는 것이 빠르고 싸다보니 다른 대안을 고려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며 "전국적인 접종 안정화를 위해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나 의협 등이 큰 틀에서 직접 나서 인력 문제나 백신 관련 구체적 가이드라인 제시 등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