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바이오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뜨고있는 바이오시밀러 매출의 66%가 한국기업 제품

    램시마·베네팔리 바이오시밀러 시장 대부분 차지…트룩시마도 74%로 빠르게 성장

    기사입력시간 18.04.02 14:19 | 최종 업데이트 18.04.02 14:19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박도영 기자] 지난해 레미케이드와 란투스, 엔브렐, 맙테라(리툭산) 등 2세대 바이오시밀러 전체 판매액 가운데 66%가 한국 바이오기업 제품의 판매액인 것으로 나타났다.

    휴먼 데이터 사이언스 기업 한국 아이큐비아(IQVIA)가 2일 글로벌 의약품 판매 조사 자료(MIDAS)를 바탕으로 한 글로벌 바이오시밀러(biosimilar) 시장 분석자료를 발표했다.

    분석 결과 전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 규모는 2017년 4조 5000억 원으로 4년 전인 2013년 950억 원보다 약 4.7배 성장했다. 이런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빠른 성장은 최근 발매된 TNF 알파 억제제와 단클론항체 항암제, 인슐린 등이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 한국 아이큐비아

    2017년 기준 1세대 바이오시밀러로 분류되는 EPO 제제, 성장호르몬, 필그라스팀(Filgrastim) 바이오시밀러를 제외하고 시장에서 판매되는 바이오시밀러 성분은 총 6개로 2017년 판매액은 약 2조 7000억 원이었다.

    다만 해당 6개 성분의 전체 판매액 가운데 바이오시밀러의 판매액 비중은 아직 낮은 편인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 기준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가 11%로 두 자리 수의 판매액 비중을 보였고, 나머지 성분들은 6% 미만이었다.

    그 원인으로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를 제외한 나머지 성분들이 비교적 최근에 출시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는 시간이 지나면서 오리지널 의약품으로부터 점유율을 가져옴으로써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됐다.

    또한 보험재정 절감을 위해 바이오시밀러의 진입장벽을 빠르게 낮춘 유럽(EU)과 달리 바이오시밀러 승인 및 판매에 상대적으로 보수적이었던 미국 시장에서 이제 판매가 시작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바이오시밀러 판매액 비중은 앞으로도 한층 더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됐다.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2월 의회에 제출한 2019 회계연도 예산안에는 바이오시밀러 사용 등 처방의약품 부담을 줄이기 위한 내용이 포함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 스콧 고틀립(Sccot Gottlieb) 국장도 3월 미국 민간보험업계에서 개최한 컨퍼런스에서 바이오의약품 비용 상승을 줄이기 위해 보험사들도 바이오시밀러 경쟁을 장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사진: 한국 아이큐비아

    아이큐비아는 이번 분석을 통해 최근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는 한국 바이오 기업들의 성과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최근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레미케이드(성분명 인플릭시맙), 란투스(성분명 인슐린 글라진), 엔브렐(성분명 에타너셉트), 맙테라(성분명 리툭시맙) 4개 의약품의 바이오시밀러의 경우 전체 판매액의 66%를 한국 바이오기업이 차지했다.

    특히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는 한국 제품이 전체 바이오시밀러 판매액의 99%를 차지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가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레미케이드 바이오시밀러인 램시마의 2017년 4분기 유럽 점유율은 52%로 바이오시밀러로는 처음으로 오리지널 의약품이 차지한 시장 점유율을 넘어섰다.

    엔브렐 바이오시밀러 삼성바이오에피스의 베네팔리는 98%에 해당하는 5300억 원, 지난해 판매가 시작된 맙테라 바이오시밀러 셀트리온의 트룩시마는 74%에 해당하는 900억 원이 매출로 집계됐다.

    인슐린(Insulin)은 아직 한국 바이오파마 업체 제품의 매출실적이 잡히지 않고 있으나, 이미 승인이 이루어진 유럽과 곧 승인이 이루어질 미국 판매가 시작되면 판매량과 점유율이 빠르게 증가할 것으로 기대됐다.

    아이큐비아 측은 "바이오시밀러 시장에서 한국업체들의 성공은 전략적 타깃 마켓 선정과 과감하고 신속한 R&D 투자결정에 기인한 바가 크다"며 "이미 과포화에 가까워진 1세대 바이오시밀러 성분들에서 눈을 돌려 향후 유망한 성분인 자가면역 질환 시장의 TNF 알파억제제, 항암제 시장의 단일클론항체제 등에 R&D 투자를 신속하게 집중한 것이 성과를 내는데 주요했음이 이번 분석에서도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바이오시밀러 제품 개발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서도 한국 바이오파마 업체의 뛰어난 성과는 확인되고 있다"며 "아이큐비아의 약품 파이프라인 데이터베이스인 'Ark R&D Intelligence;에 의하면, 한국 업체들은 네 개 성분의 상업화 단계(Pre-reg, Registered, Marketed)에 이른 프로그램을 적어도 하나 이상을 보유하고 있고, 대부분 조기 진입로 시장의 수용을 주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박도영 (dypark@medigatenews.com)

    더 건강한 사회를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