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7.26 17:12최종 업데이트 21.07.26 17:12

제보

권덕철 장관, 4차 대유행 극복위해 의료계에 의료인력∙병상 등 지원 요청

26일 오송 베스티안병원서 보건의료단체장들과 간담회...의료계 "국민 생명 지키는 것 우선" 협력 약속

사진=보건복지부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보건의료단체장들을 만나 코로나19 4차 대유행 극복을 위해 의료인력 지원, 병상 확보 등 적극적 역할을 요청했다.

권 장관은 26일 오후 2시 코로나 거점전담병원인 충북 청주 오송 베스티안병원에서 이필수 대한의사협회장, 정영호 대한병원협회장,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 조한호 대한중소병원협회장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보건의료단체장들은 다른 의료현안에 앞서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일이 우선이라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정부의 요청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의협은 생활치료센터와 의료기관에서 환자 치료를 위한 의사인력을 모집하고, 파견 의사의 적재적소 배치를 위한 인력풀을 중앙사고수습본부와 공유하는 등 전문가 단체로서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대한병원협회 및 대한중소병원협회는 거점전담병원 확충 및 코로나 환자 치료병상을 추가 확보하고 생활치료센터 운영에 협력하기로 했으며, 대한간호협회도 간호인력 모집과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이 같은 의료계의 호응에 정부는 의료기관과 의료인들이 환자 치료에 전념할 수 있도록 전폭 지원을 약속했다. 

권 장관은 “국민들이 각종 방역 강화 조치로 생계와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이를 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의 결집이 어느 때 보다 필요한 상황"이라며 "1~3차 대유행 당시에는 병상 부족으로 큰 어려움을 겪었으나 지금은 의료계의 적극적 협조와 지원 덕분에 과거에 비해 병상 운영에 있어 의료대응 능력이 강화됐다”고 감사를 표했다.

이어 간담회가 열린 오송 베스티안병원의 모범사례를 함께 소개했다. 오송 베스티안병원은 3차 유행이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수도권 외 민간병원 중 최초로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돼 전체 병상을 소개하고 코로나19 치료 병상을 마련한 곳이다.

권 장관은 “4차 유행이라는 엄중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힘들겠지만 의료인력 지원, 병상 확충 등의 지속적인 협력과 협조를 의료계에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