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03 11:10최종 업데이트 20.10.03 11:10

제보

수면안대로 '코로나 불면증' 수면장애 벗어나는 법은?

생활 속에서의 작은 변화들로 불면증을 완화할 수 있는 방법 소개

프로젝트슬립 양면안대 이미지.

수면전문브랜드 프로젝트슬립은 '코로나 불면증' 등 수면장애를 겪고 있는 사람들을 위해 암막안대 등을 활용해 생활 속에서의 작은 변화들로 불면증을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자연재해나 테러 같은 위기는 단기적인 불면증을 유발한다. 전 세계사람들의 10~15%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에도 일주일에 3일 이상 수면에 어려움을 겪는 만성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었고, 대유행 이후 그 비율이 더욱 늘어났다.

스탠퍼드대 ‘수면 건강과 불면증 프로그램’의 임상심리학자 노라 심슨 박사는 전문가의 도움 없이도 수면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낮 시간 가볍게 햇빛을 받고 취침 전 최소 1시간 이상 전자제품 사용을 자제하고 밤에 잠을 자는 시간을 규칙적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심슨 박사는 "잠자기 전 마지막 한두 시간 전에 스트레스를 받거나 걱정되는 소식을 접하면 수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가족과의 시간과 운동을 우선시하고 잠자기 전 금식을 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프로젝트슬립은 불면증을 겪는다면 수면환경을 점검해보라고 조언했다. 수면환경은 삶의 삼분의 일을 보내는 장소로 수면 습관, 수면 시간 만큼이나 수면의 질에 큰 영향을 미친다. 가령 매트리스 감도가 몸에 맞지 않거나 베개가 너무 높거나 낮다면 잠에 들기 어려울 수밖에 없다.

사람마다 이상적인 수면공간은 다르지만 일반적으로 침실은 어두울수록 숙면을 취하기 쉽다. 깊은 수면을 유도하는 수면호르몬 '멜라토닌'은 어두운 곳에 있을 때 많이 생성되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침실에서 눈가리개, 수면용안대를 착용하거나 암막커튼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프로젝트슬립의 수면안대는 다른 안대들과 다르게 따뜻한 면과 시원한 면의 양면으로 구성됐다. 특히 시원한 면은 온도반응형캡슐(TRS)을 활용해 몸의 열기를 흡수해 수면 적정온도를 맞추는 기능성을 갖췄다. 

프로젝트슬립 관계자는 "수면장애 치료법이나 불면증 치료법을 찾고 있다면 우선 침실의 빛을 완전히 차단해 수면환경을 개선해보면 도움이 된다"며 "사계절 내내 포근하고 시원하게 활용할 수 있는 프로젝트슬립 수면안대를 추천한다"고 밝혔다.

#수면박람회 # 슬립테크 # 대한민국꿀잠프로젝트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