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7.06 18:35최종 업데이트 20.07.06 18:35

제보

일동제약,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 투자 포럼 참가

10개 신약 파이프라인 홍보·중개연구 활성화 강조



일동제약은 제18회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 포럼에 참가해 신약 R&D 파이프라인 홍보를 진행했다고 6일 밝혔다.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투자 포럼은 제약 바이오 분야의 산학연 교류 및 협력, 오픈 이노베이션 촉진 등을 위한 국내 최대 규모의 행사로, 올해는 1일부터 3일까지 제주 서귀포에서 치러졌다.

행사 기간 중 일동제약은 1대1 파트너링 미팅을 통해 자사의 ▲고형암 치료제 ▲제2형 당뇨병 치료제 ▲NASH(Non-Alcoholic Steatohepatitis, 비 알코올성 지방간염) 등 간 질환 치료제 ▲노인성 황반변성, 안구건조증 등 안과 질환 치료제 ▲파킨슨병 치료제 등과 관련한 자체 신약 파이프라인을 알리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또한 서진식 일동제약 부사장은 ‘바이오 혁신의 본질 가치 실현을 위한 전략’을 주제로 마련된 세미나에서 ‘신약 중개연구 강화’와 관련한 내용으로 발표를 진행했다. 

중개연구(translational research)란 실험실 등에서 얻은 기초 단계의 아이디어를 적합한 상용화 모델 및 기법을 적용해 질병의 진단과 치료 등으로 연결 짓는 가교적 연구로, 통상 비임상·임상1상·임상2상 연구까지를 의미한다.

서 부사장은 "신약 R&D와 관련한 최신 동향의 핵심은 오픈 이노베이션(open innovation)"이라며 "신약 개발의 전 과정을 단독으로 수행하기보다 후보물질, 원천기술, 자금 등 필요한 요소를 각자의 상황에 맞게 외부에서 조달해 성공 가능성을 극대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분업화·전문화된 오늘날의 글로벌 제약산업 환경에서는 차별화된 중개연구 역량만 가지고도 신약 개발의 주체가 될 수 있다"면서 "국내 제약 바이오 산업의 경우 활성화가 시급한 분야"라고 역설했다.

한편 일동제약은 ▲후보물질 발굴과 관련한 연구 속도 및 품질 확보 ▲임상 중개연구 오픈 이노베이션 추진 ▲신속 의사결정 모델(Quick win, Fast fail) 등 3가지 R&D 혁신 전략에 따라 연구개발을 하고 있다.

지난 바이오 USA와 이번 인터비즈 바이오 파트너링 투자 포럼 등 대외 행사를 통해 회사가 보유한 R&D 자산을 공개하고 협력 파트너를 물색하는 등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 활동에 나서고 있다. 

비임상 단계에 진입한 유망 후보물질에 대해서는 적극적인 라이선스 아웃을 추진하는 한편, 공동개발 파트너와 신속한 유효성 검증 연구를 통해 자산 가치를 향상시키는 전략을 동시에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