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9.25 15:31최종 업데이트 20.09.25 15:31

제보

셀트리온 코로나19 치료제 1상 완료, SK바이오사이언스 10월 초 1상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6차 회의 개최... 관련 예산 2604억원 편성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는 25일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지원위원회 회의를 열어 국내 주요 기업이 진행하고 있는 치료제·백신 개발 현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청취했다고 밝혔다.

또한 추경 집행 현황 및 내년도 정부 예산안을 보고 받고 치료제·백신 개발 속도를 높이기 위한 임상시험 지원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국내 치료제․백신 개발을 대표해 항체 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셀트리온과 합성항원백신을 개발하고 있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참여했다.

회의에서 셀트리온 및 SK바이오사이언스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임상시험 진행 현황 및 계획을 보고했다.

셀트리온은 건강한 성인(32명) 대상 치료제 임상 1상을 완료했으며 특별한 이상 사례가 발생하지 않는 등 안전성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임상 2․3상을 승인 받는 등 치료제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보건복지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정부의 지원을 받아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비임상실험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10월 초 임상 1상을 신청할 계획이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코로나19 치료제나 백신 개발 과정에서 겪는 어려움을 덜어주고 기업의 노력이 조기에 성과로 이어지도록  적극 노력하겠다"며 "치료제·백신 개발은 쉽지 않은 도전이지만 이번에 축적한 개발 경험은 앞으로 우리 모두에게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정부는 끝까지 지원한다'는 원칙하에 내년 예산도 올해보다 약 418억 원이 증액된 2604억 원을 편성했다"며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기초연구부터 임상시험, 연구·생산 기반 확충 등 치료제·백신 개발 전 단계에 걸쳐 범정부적 역량을 동원해 총력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장관은 "코로나19는 여전히 현재진행형으로, 현재의 위기가 종식되기 위해서는 치료제, 백신이 필요하다"며 "정부는 영장류에 이어 마우스, 햄스터 등 소동물을 활용한 치료제, 백신 효능 검증실험 지원에 착수하는 등 전임상 지원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치료제,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25개국 32개 연구소로 구성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글로벌 협력‧연구 네트워크를 활용해 국내 치료제, 백신 해외 임상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