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5.20 21:55최종 업데이트 21.05.20 21:55

제보

대전협 "PA 도입 위한 서울대병원 독단적 행보 규탄"

PA로 인해 향후 환자 안전을 침해하고 미래 의료 인력 양성의 공백 야기…수련기회까지도 박탈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대한전공의협의회가 의료보조인력(PA) 도입 논란에 대해 명확한 규탄 의사를 밝혔다.

대전협은 20일 성명서를 통해 "무면허 의료행위를 정식으로 인정하겠다는 서울대병원장의 발언은 소통과 절차를 무시한 독단적 행보"라며 "무면허 의료 보조 인력의 문제는 한 사람의 병원장이 단독으로 결정내릴 만한 무게의 사안이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대전협은 "지난 해 한 사람의 결정으로 범의료계 내부에 큰 분란이 조장되었음을 기억하라. 다양한 직역 간의 협의가 간과된 채 진행된 성급한 의사결정으로 도대체 무엇을 이루고자 함인가"라고 반문하며 "무분별하게 자행된 의료기관 내 무면허 의료행위는 수련병원의 본질에 어긋난다. 무면허 보조인력의 무분별한 운용이 전공의들이 당연히 가져야 할 수련 교육의 기회를 앗아가고 있어, 일부 전공의는 전문영역에 떳떳하지 못한 상황에까지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전협은 "PA 도입은 향후 환자의 안전을 침해하고 미래 의료 인력 양성의 공백까지 야기할 수 있다"며 "특히 PA 양성으로 인해 의사와 간호사 간 협력의 근본이 흔들릴 수 있다. 그동안 비용효율성을 위해 의사가 해야할 일을 간호사에게 떠넘겼던 것이 지금의 무면허 의료 보조인력 현황"이라고 밝혔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