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 업데이트 22.01.17 11:07

정몽규 HDC현산 회장직 사퇴 "화정아이파크 완전철거·재시공까지 고려" (종합)




정몽규 HDC그룹 회장이 잇따른 건설 현장 붕괴 사고의 책임을 지고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사퇴한다.
정 회장은 17일 오전 서울 용산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광주 사고 피해자 가족과 국민께 머리숙여 깊이 사과드린다"면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이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에서 물러나기로 한 것은 지난해 6월 광주 학동 재개발 구역 참사에 이어 7개월 만인 이달 11일 신축 중이던 광주광역시 화정동 아이파크의 외벽이 무너지는 잇단 대형 사고로 여론이 극도로 악화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사고로 현대산업개발의 수주 사업 현장에서는 계약 해지 통보가 이어지고 있고, 아이파크 브랜드 퇴출 움직임까지 보이는 등 창사 이래 최대 위기를 맞고 있다.
그는 "1999년 현대자동차에서 현대산업개발로 옮겨 23년 동안 회사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국민의 신뢰를 지키고자 노력했는데 이번 사고로 그런 노력이 한순간에 물거품이 됐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다만 "대주주의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해 지주사인 HDC의 대표이사 회장직은 유지할 뜻을 내비쳤다.
그는 "지금 단계에서는 고객과 이해관계자의 신뢰 회복이 최우선"이라며 "(현대산업개발과 관련해) 향후 어떤 역할을 할지는 심사숙고해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회장은 광주 사고 현장과 관련해 "해당 아파트의 완전철거나 재시공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다"고 했다. 정 회장은 화정아이파크 현장 대책에 대해 "안전점검에 문제 있다고 나오면 수분양자 계약 해지는 물론 완전 철거와 재시공까지 고려하겠다"면서 "랜드마크가 될 수 있는 좋은 아파트 만들겠다"고 설명했다.
그는 "현대산업개발은 1976년 압구정동 현대아파트 건설로 시작해 아이파크 브랜드를 통해 국민 신뢰로 성장했으나 최근 광주에서 2건의 사고로 너무나 큰 실망을 드렸다"며 "아파트의 안전은 물론 회사의 신뢰가 땅에 떨어져 참담한 말을 금할 길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면서 "다시금 고객과 국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모든 대책 수립해 실천하겠다. 정부기관과 힘을 합쳐 안전관리를 하면서 구조작업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속히 실종자 구조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이번 사고로 인해 피해자 가족분께 피해보상을 함은 물론 입주예정자와 이해 관계자들에게도 피해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주민들이 평생 안심하고 살 수 있도록 안전품질보증을 대폭 강화해 현대산업개발의 모든 골조 등 구조안전보증 기간을 30년으로 대폭 늘리겠다"고 덧붙였다. 현재 10년인 법적 보증기간을 3배로 늘리겠다는 것이다.
정 회장은 "건설 현장에 대한 외부기관의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안전과 품질 상태를 충분히 확인해 우려와 불신을 끊겠다"며 "이번 사고를 계기로 현대산업개발은 환골탈태하는 자세로 완전히 새로운 회사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