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5.19 14:52최종 업데이트 22.05.19 14:52

제보

재진관리 솔루션 '애프터닥' 운영사 메디팔, 15억 원 규모 프리A 투자유치


병·의원을 대상으로 하는 재진환자 관리 솔루션 애프터닥을 운영하는 디지털 헬스케어 스타트업 메디팔이 15억원 규모의 프리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인사이트에퀴티파트너스, 베이스인베스트먼트,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전문 투자사인 디지털헬스케어파트너스(DHP)가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으며 기존 투자사인 소풍벤처스도 후속 투자를 이어 나갔다.

애프터닥은 병·의원 전용 고객관리 솔루션으로 재진환자의 사후관리를 위한 핵심 서비스를 제공한다. 병·의원은 내원 환자와 어플리케이션 상에서 연결돼 ▲진료 후 처방 이행 체크 ▲주기적으로 환자의 건강 상태 파악 ▲일상 건강관리 컨설팅 ▲병원의 치료 사이클에 따른 재예약관리 등을 진행할 수 있다.

메디팔은 지난해 9월 애프터닥을 출시한 뒤 정형외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한의원 등 다양한 진료과와 연계, 환자들의 진료 후 올바른 처방 이행 및 병·의원의 경영성과 증진을 위해 앞장서 왔다. 지난 4월에는 대한응급의학의사회와 솔루션 도입 협약을 맺는 등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애프터닥을 이용한 병·의원에서는 환자 사후관리 유지율 81%, 솔루션 도입 이전 대비 재진율 평균 26% 상승 등을 기록했다. 회사측은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제품 고도화를 통해 주치의와 환자 간의 연결성을 강화하고 경영지표 개선 효과를 극대화해 병·의원의 고객관리 경험을 혁신할 계획이다.

메디팔 강종일 대표는 "지역 병·의원이 소프트웨어 인프라에 추가적으로 지출하지 않아도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운영하며 소비자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애프터닥의 목표"라며 "이를 통해 1, 2차 병·의원이 지역 의료와 헬스케어의 구심점이 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