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4.09 12:19최종 업데이트 20.04.09 12:19

제보

경남제약-경남바이오파마, 코로나19 변종 진단키트 개발한다

고려대·카이스트 연구팀과 공동연구 계약 체결

경남제약과 경남바이오파마는 고려대학교, 카이스트(KAIST) 연구팀과 함께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COVID-19)의 바이러스 및 변종 진단키트 개발 연구를 계약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다양한 타겟 유전자를 다중 검출해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고, 변종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탐색하는 목적으로 시행된다.

이를 통해 발병 초기 진단 가능성을 높여 감염 초기 증상 판단이 어려웠던 기존 방식과 차이를 둘 계획이다.

또한 항원 항체 반응을 기반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환자의 체내의 형성된 항체를 검사하는 신속 진단 방법을 통해 분석 시간을 최소화(약 10분~15분 이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무증상 감염자, 잠재적 감염자를 포함한 광범위한 감염 의심 환자의 선별 진단이 가능하도록 개발할 방침이다.

고려대학교 심상준 교수는 "금속 나노 구조체의 제작부터 이를 기반으로 하는 다양한 생체반응의 분석 및 난치성 질환 바이오마커의 초민감도 검출이 가능한 광학 센서 제작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해당 기술을 바탕으로 COVID-19의 신속하고 정확한 진단이 가능한 새로운 광학 기반 면역 진단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광학 기반 신규 면역 진단 기술은 기존의 항체-항원 반응을 기반으로 하는 분석법에 금속 나노 구조체 광학적 현상을 접목한 기술이며, 보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환자의 체액 내에 존재하는 바이러스를 검출할 수 있는 기술이다.

카이스트 박현규 교수는 "독자적인 등온증폭 기술을 활용하여 COVID-19를 고감도로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남제약 관계자는 "이번 연구 계약을 통해 기존 진단 방법보다 발병 초기 진단 가능성을 높이고 분석 시간을 단축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할 계획"이라며 "두 연구팀과 공동으로 유의미한 연구 결과를 낼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