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4.16 01:44최종 업데이트 21.04.16 01:44

제보

정보영 교수, 전극도자 절제술 연구로 제54회 유한의학상 대상 수상

전극도자 절제술이 약물치료 비해 치매 위험도 27% 감소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정보영 심장내과 교수가 제54회 유한의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정 교수는 심방세동으로 진단받은 성인 83만명을 대상으로 연구를 실시한 결과, 전극도자 절제술이 약물치료에 비해 27% 치매 위험도를 감소시킨다는 점을 발견했다. 

심장이 불규칙하게 뛰는 심방세동은 가장 흔한 부정맥이다. 가슴이 답답하거나 어지럽고 숨이 차는 증상을 보인다. 심방세동은 뇌졸증 발생 위험을 5배 높일 뿐만 아니라 전체 뇌졸중 가운데 20%는 심방세동이 원인이다. 

정 교수는 수상소감을 통해 "유한의학상은 의사로서 받을 수 있는 가장 의미 있는 상이다. 이번 연구를 통해 이렇게 큰 상을 받을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며 "선배님들과 가족들, 연구를 함께한 연구진에게 감사하고 앞으로 의학 발전을 위해 더 많은 공헌을 하는 사람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번 유한의학상 우수상은 연세의대 전인혁 안과학교실 조교수, 울산의대 박효정 영상의학과 전임의가 각각 수상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4차 산업혁명시대, 기자(記者)의 '올바른 역할'을 고민하고 '가치있는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