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4.02 18:25최종 업데이트 21.04.02 18:25

제보

메디포스트, 제대혈유래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출사표

자회사 ‘이뮤니크’ 설립…대표이사에 한양대 이영호 교수

메디포스트는 제대혈유래 면역세포치료제 전문개발회사 '이뮤니크'를 설립하고, 본격적으로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메디포스트가 99%의 지분을 보유한 이뮤니크(IMMUNIQUE)는 면역이란 뜻의 '이뮨(IMMune)'과 유일무이한 '유니크(UNIQUE)'의 합성어로 최고의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겠다는 의지를 담고 있다.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기존 T세포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동종 면역세포치료제 니즈가 제고됨에 따라, 이뮤니크는 동종 제대혈에서 분리, 배양한 면역조절 T세포와 NK세포에 줄기세포를 활용해 치료 효능이 증진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와 면역항암치료제를 개발할 계획이다.

제대혈유래 면역세포는 가장 원시적이고 건강한 세포로, 유전적 돌연변이를 일으킬 수 있는 외부요인에 가장 적게 노출된 세포일 뿐만 아니라 세포 자체의 치료기능이 뛰어나다. 

특히 제대혈에서 분리, 배양한 면역조절세포는 성인 혈액의 면역조절세포보다 효능과 증식뿐만 아니라 세포의 생존율과 회수율 등 장기보관 안정성에서 더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뮤니크는 제대혈을 이용한 환자치료와 기초연구에 관련, 제대혈 전문가인 한양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이영호 교수를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메디포스트 양윤선 대표이사와 오원일 연구개발본부장은 연구자문위원으로 참여한다.

메디포스트 관계자는 "새로운 연구인력이 주축이 돼 스타트업 특유의 참신한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연구개발에 집중하고, 개발속도를 가속하기 위해 전문 면역세포치료제 회사 설립을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뮤니크 이영호 대표이사는 "이뮤니크는 스타트업이지만, 모회사인 메디포스트의 제대혈기반 기초연구와 검증된 우수한 제대혈 원료세포를 바탕으로 신약개발 및 상업화 노하우를 공유하기 때문에 신약개발의 시행착오를 최소화할 수 있다는 것이 차별화된 경쟁력"이라며 "난치병 치료를 위해 줄기세포를 활용해 치료 효능을 더욱 증가시키고 대량생산이 가능한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이영호 대표는 지난 1998년 백혈병 환자를 대상으로 국내 최초로 제대혈 이식에 성공했으며, 2000년 부산경남지역 제대혈 은행을 설립했다. 2004년 보건복지부 정책용역과제 '제대혈 법적관리 연구'를 시작으로 2011년 '제대혈 연구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정까지 주도적 역할을 이어왔다. 이외에도 뇌성마비, 소아당뇨, 자폐증에 대한 제대혈 세포치료 임상시험을 수행했으며, 다수의 제대혈 기초연구와 임상시험에 대한 논문을 게재했다.

[이뮤니크 이영호 대표 약력]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