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8.16 14:47최종 업데이트 20.08.16 17:49

제보

[단독] 8월 21일부터 전공의 무기한 파업 돌입…연차별 순차적으로 업무중단

대전협 비대위, 전회원 설문조사 통해 3차 단체행동 21일부터 가닥잡아…사직서‧전문의 시험거부까지 검토

7일 당시 젊은의사 단체행동 집회에 모인 전국 전공의들

[메디게이트뉴스 하경대 기자] 전공의들이 오는 21일부터 3차 젊은의사 무기한 단체행동에 돌입한다. 전공의들은 연차별로 나눠 파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16일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최근 3차 단체행동 관련 전공의 회원 설문조사를 마치고 이 같이 결정했다.
 
7일 1차 젊은의사 단체행동과 14일 2차 단체행동에 이어 이번 3차 단체행동은 전공의들이 3일간 연차순에 따라 순차적으로 파업에 돌입한다는 점이 특징이다.
 
대전협 비대위에 따르면 21일은 전국의 인턴과 4년차 전공의들이 우선적으로 업무 중단에 돌입하고 22일부터는 3년차 전공의들이 파업에 가담할 예정이다.
 
최종적으로 대전협 비대위는 23일 기존 파업 전공의들과 더불어 1년차와 2년차가 파업에 합세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순차적으로 전공의들이 파업에 동참하면서 23일부터는 전공의 전원이 파업에 동참하는 형태가 된다. 대전협이 아직 확정하지 않았지만 병원 사직서 제출과 전문의 시험 거부에 대한 논의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젊은의사 단체행동이 무기한으로 예정되면서 26~28일 예정된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에도 탄력이 붙을 예정이다.
 
앞서 14일 제1차 전국의사총파업 서울 여의대로 궐기대회 현장에서 대한의사협회 최대집 회장은 정부가 의대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등 정책을 전면 재논의하지 않을 때 26일부터 3일간 제2차 전국의사총파업을 단행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후에도 사태가 해결되지 않는다면 의료계 무기한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대전협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내용은 논의 중이다. 그러나 21일부터 순차적으로 전공들이 파업에 동참하는 식으로 단체행동이 전개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연차별로 나눠 업무중단을 결정한 이유는 정부에 준비할 시간을 주기 위함"이라며 "병원 측에도 한날 한시에 모든 전공의들이 나가는 것보다 내부적으로 의지를 다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하경대 기자 (kdha@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