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6.03 11:36최종 업데이트 22.06.03 11:36

제보

카이스트·전주시·전북대, 디지털 치료제·반려동물 의약품·비대면 진료 등 바이오동향 공유

8일부터 10일까지 2022 세계 바이오 혁신 포럼 (WBIF) 개최

KAIST(카이스트)는 오는 8일부터 10일까지 KAIST 바이오혁신경영전문대학원과 전주시, 전북대학교 지역혁신센터가 2022 세계 바이오 혁신 포럼(World Bio Innovation Forum·WBIF)을 공동 개최한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디지털 치료제, 반려동물 혁신 의약품, 비대면 진료 등 최근 주목받는 바이오 신시장의 국내·외 최신 동향과 정보를 교류하고자 마련됐다. 6월 8일부터 3일간 대표 주제별 2개의 세션을 운영하고 각 분야 전문가의 발표와 패널 토론을 진행한다.

포럼 1일차에는 디지털 치료제 대표 기업인 림빅스(Limbix)와 DTA, 웰트(Welt), 라이프시맨틱스(Life Semantics), 네이버(Naver),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운영사례와 치료 효과 등을 이야기한다. 디지털 치료제는 게임,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인공지능(AI) 등의 첨단 기술을 활용해 치매와 불면증, 우울증, ADHD 등의 질병을 예방, 치료, 관리하는 기술이다.

포럼 2일차에는 이광형 KAIST 총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LABOKLIN과 Torigen, 박셀바이오(Vaxcell Bio), 대웅제약 등이 참여해 반려동물 헬스케어를 주제로 최신 개발 또는 개발 예정인 의약품 사례를 공유한다. 최근 반려동물 치료에 대한 수요가 증가함에도 치료법이 부족한 점에 중점을 두고 반려동물의 암, 관절염, 피부병 등에 대해 연구원, 전문가, 기업이 다양한 의견을 모을 예정이다.

3일차는 Atrium Health와 VSee, 이지케어텍 등이 참여해 코로나19 이후 더욱 각광 받는 비대면 진료에 대해 논의한다. 특히 비대면 진료를 통해 사회적 취약계층의 의료 서비스를 개선하는 방법에 주안점을 두고 현장감 있는 토론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포럼을 주관한 채수찬 WBIF 대표 겸 KAIST 기술경영학부 교수는 “2022 WBIF를 준비하며 전 세계의 바이오 네트워크를 활용해 최고의 전문가들을 섭외하고자 노력했다. 최신 정보와 전문적인 현장 경험을 전하며 그간 개최된 바이오 헬스 포럼들과의 차별화를 둘 것”이라고 밝혔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WBIF가 세계를 선도하는 바이오 포럼이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자유롭게 논의하는 장이 되어 국내·외 바이오, 헬스 산업의 발전과 국민 건강 향상으로 이어지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2022 WBIF는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비대면(Zoom)으로 진행되며 WBIIF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될 예정이다. 관련 문의는 홈페이지(www.wbif.or.kr)와 이메일(wbif2021@gmail.com)을 통해 가능하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