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8.09 07:18최종 업데이트 22.08.09 07:18

제보

휴이노, 한국존슨앤존슨메디칼과 데이터 기반 부정맥 치료 MOU 체결

심전계의 핵심 '데이터 분석 소프트웨어'…양 사 긴밀한 협력으로 연구 개발 나서


휴이노가 한국존슨앤존슨메디칼과 데이터 기반 부정맥 치료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휴이노는 심전도를 기록하고 그 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의료 진단을 보조하는 의료기기 ‘MEMO PatchTM’를 개발·보급하고 있다.

회사는 심전도 기술의 핵심 경쟁력은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라 보고 장기 모니터링으로 축적된 빅데이터를 신속, 정확하게 분석 할 수 있는 인공지능 기술을 자체 개발했고 이 기술을 2021년 PhysioNet Challenge에 선보여 글로벌 1위를 한 경력이 있다. 

협약식에 이어 진행된 회의에서는 존슨앤드존슨 메디텍 APAC 총괄 회장인 팀 스키미드(Tim Schmid)를 비롯해, 북아시아 총괄 오진용 사장과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정보영 교수가 함께 휴이노 본사에 방문해 부정맥 치료를 위한 미래 협력에 관해 얘기를 나누었다.

지난해 휴이노는 한국존슨앤드존슨메디칼과 부정맥 진단 기술 및 치료 기술 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은 바 있으며 지난 7월초 존슨앤드존슨 메디텍 리브랜딩 행사에서 오진용 북아시아지역 총괄 사장이 한국 기업과의 파트너십을 강조하며 부정맥 환자 진단 및 치료 관련 협력사로 휴이노를 직접 소개하기도 했다.

휴이노 ​길영준 대표이사는 이번 협약에 대해 "글로벌기업 존슨앤드존슨 메디텍 한국지사와의 협업을 통해 앞으로 디지털 헬스케어시장에서 휴이노의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 또 양사가 부정맥 환자의 Patient journey에 맞는 토탈 헬스케어 솔루션 개발을 위해 협력을 시작했다는 점은 매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