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06.15 10:57최종 업데이트 20.06.15 10:57

제보

식약처, 제2의 프로포폴 '에토미데이트' 오‧남용 관리 강화

오‧남용 우려 의약품으로 지정, 불법유통 집중 점검 추진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에토미데이트' 성분 의약품을 '오·남용 우려 의약품'으로 지정하고, 관리 강화에 나선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오·남용 우려 의약품 지정에 관한 규정 고시 개정안을 15일자로 행정예고 하고, 불법 유통 등을 집중 점검한다.

이는 전신 마취제인 ‘에토미데이트’가 본래 사용목적과 다르게 수면유도제로 불법 유통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데 따른 조치다.

에토미데이트 성분 의약품이 ‘오·남용우려의약품’으로 지정되면, 용기, 포장 등에 ‘오‧남용우려의약품’을 표시해 사용자에게 경각심을 주고 의약분업 예외지역에서도 병‧의원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식약처는 에토미데이트 성분 의약품이 불법 유통‧사용되지 않도록 ▲도매상‧의료기관에 대한 집중점검 ▲온라인 모니터링 및 신속 차단 ▲불법유통 근절을 위한 홍보 강화 등 다각적인 오‧남용 관리 방안을 연계 추진할 계획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오·남용 우려 의약품이 불법 유통·사용되지 않도록 적극 관리할 방침"이라며, "이번 개정안은 식약처 홈페이지(www.mfds.go.kr)→법령·자료→입법/행정예고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오·남용우려의약품으로 지정된 성분은 발기부전치료제를 비롯해 총 22개 성분이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