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0.08 17:44최종 업데이트 20.10.08 17:44

제보

행동하는 여의사회 "정부·여당 의사 죽이기 정책 당장 중단하라"

강병원, 권칠승, 신현영 의원 행보 비판 "의사 내좇는 정책은 국민 건강 위협"


행동하는 여의사회는 6일 성명서를 통해 “정부·여당은 연이은 의사 죽이기 정책을 당장 중단하라”고 밝혔다.
 
행동여의사회는 “여당 국회의원 강병원, 권칠승, 신현영 등에 의해 연일 의사집단이 능욕 당하고 있다. 강병원 의원, 권칠승 의원에 의해 의사가 금전적으로 파산해도 의사면허를 박탈하고 면허 취소 2회 시 면허를 영구히 박탈하는 법안이 발의됐다. 신현영 의원은 남성 의사 전체를 잠재적 성범죄자로 모는 보도자료를 발표해 절대 다수의 선량한 의사들에게 크나큰 마음의 상처를 입혔다“고 했다.
 
행동여의사회는 “의사가 성실히 진료에만 집중할 수 있게 해줘야 국민이 안심하고 진료 받을 수 있는 것인데, 정부와 여당은 의사를 능욕해 도대체 무엇을 얻고자 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굴욕을 견디지 못하고 나라를 떠날 준비를 하는 의사들이 급증하고 있다. 의사가 부족해 의대 정원을 늘리겠다는 정부는 의사를 내쫓는 정책들로 국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라고 했다.
 
행동여의사회는 “정부는 대한민국 의료 말살 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라며 "우리는 좌시하지 않을 것이며 다시 한 뜻으로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