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7.26 17:13최종 업데이트 21.07.26 17:13

제보

9월말 전국민70% 백신접종 가능하다는 정부, 과연 사실일까?

고령층·55~59세 접종 8월말에서야 1차 접종 마칠듯…백신 계약·수급 일정 고려시 사실상 불가능 전망 우세

사진 = 문재인 대통령이 3월 23일 서울 종로구보건소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고 있다(청와대 제공).

[메디게이트뉴스 서민지 기자] 정부가 차질 없이 올해 9월말 전국민 70%의 코로나19 백신 예방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11월까지 2차 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백신 수급 지연 문제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으며 8월말에서야 55~59세 1차 접종이 완료되는 것을 고려하면, 사실상 9월말 전국민 70% 접종 목표는 달성이 어려울 전망이다.

방역당국에 따르면 현재 코로나19 백신 1차 누적접종률은 32.9%이지만 차질 없이 백신 수급과 접종을 진행해 9월 전국민 70% 목표를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만 55~59세 코로나19 백신 예방접종이 26일부터 다음달 14일까지 1차 접종이 진행, 2차는 4주 뒤인 9월초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만 50~54세는 다음달 16~28일에 1차 접종이 이뤄진다. 

50대 접종 대상자는 734만 7256명으로, 이중 84%인 617만 2063명이 사전예약을 했다. 60~74세 중 접종 예약을 하지 못한 10만명도 26일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50대 예약자들이 접종을 완료하는 8월말 시점 접종률은 45%로 예상되고 있다. 

정부 목표는 9월 접종률 70%를 달성하려면 2200만명인 18~49세 연령대 중 1288만명이 접종을 해야 한다.

정부는 이들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8월에 예약을 받아 9월에 시작하면 가능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으나, 이들 연령대의 절반도 못미치는 50대 사전예약 과정에서 서버 다운 문제, 접속 지연과 백신 수급 불안정 등으로 일정이 미뤄진 것을 볼 때 불가능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고 있다.

실제 전국민 9월 70% 접종 목표를 완료하려면 백신 물량은 3분기에 8000만회분이 필요한데, 현재 630만회분량만 들어온 상황이다. 특히 보건당국이 50대 접종을 앞두고 모더나 4400만회분이 들어온다는 계획을 발표했으나 수급 일정 지연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당초 보건당국이 50대 접종시 모더나 백신을 활용할 방침이었으나 수급 불안정이 이어지자 수도권 위탁의료기관 251곳과 비수도권에서만 모더나를 접종키로 하고, 이외의 수도권 지역은 화이자 백신을 활용하기로 계획을 조정했다.

게다가 현재 미국 정부가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해 화이자, 모더나 등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하고 있어 백신 자국민 우선주의 등으로 수급이 더욱 어려워질 수도 있다는 게 전문가들 의견이다.

이 같은 우려와 전망 속에서도 보건당국은 목표를 수정하지 않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김기남 예방접종관리반장은 브리핑을 통해 "상반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자를 대상으로 8월에 대규모 2차 접종이 이뤄질 예정이다. 9월 말까지 당초 목표대로 전 국민의 70% 1차 접종 완료라는 목표는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

그럼에도 이미 사전예약 시스템 먹통사태와 모더나 백신 수급 지연 등의 사태를 겪은 국민 대다수는 불안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국회 관계자는 "정부 계획대로 빠르게 접종이 이뤄지면 좋겠지만, 현 상황에서는 비전문가가 봐도 불가능한 일정이다. 목표치만 내세워 K-백신, K-방역을 홍보하기보다는 실현 가능한 계획을 짜고 국민들에게 정확하게 안내해 코로나19로 인한 불안감을 해소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는 날을 앞당기는 것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황보승희 수석대변인은 26일 논평을 통해 "'머지않아 종식될 것', '긴 터널의 끝이 보인다'는 숱한 말들의 반복과 허울 좋은 K-방역의 자화자찬으로 이미 1년 반의 시간을 보냈다"면서 "더 큰 문제는 정부 스스로가 안이한 인식과 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근거와 수치 없이 제시되는 ‘차질 없는 백신 접종’, 실체도 알 수 없는 ‘강력한 의지’, 원인진단과 반성 없는 ‘백신접종의 미흡함’까지 그 어디에서도 정부의 능력을 신뢰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의 무능은 국민의 고통으로 이어진다.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은 더 이상 버틸 힘도 없으며, 국민들은 언제 될지 모를 백신접종은 물론 당장의 삶을 걱정하는 처지에 놓여있다"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모아야 함은 당연하지만, 정부는 국민들의 희생을 요구하기 이전에 스스로의 안이한 인식과 대응, 잘못된 메시지에 대한 반성부터 해야 한다. 그래야 국민들도 정부를 믿고 따를 수 있다"고 강하게 질타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