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료 / 정책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윤일규 의원, “심사평가체계 개편, TRC(사회적 논의기구) 전문성 확보해야”

    “TRC에 시민단체 등 비전문가 개입하면 원래 목적 흐트러질 위험”

    기사입력시간 19.03.14 04:16 | 최종 업데이트 19.03.14 04:16

    사진: 윤일규 의원
    [메디게이트뉴스 윤영채 기자] 심사평가체계 개편을 성공적으로 진행하기 위해 사회적 논의기구(Top Review Committee, TRC)의 전문성을 보존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3일 열린 전체회의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심사평가체계 개편을 준비하고 있다. 전문성, 자율성을 존중한 환자중심·의학적 근거중심으로 심사평가체계를 전환하겠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심평원은 심사평가체계 개편을 위해 3개의 단계별 위원회인 심층심사기구(Peer Review Committee, PRC), 전문분야심의기구(Super/Special Reivew Committee, SRC), 사회적 논의기구(Top Review Committee, TRC) 운영을 논의해왔다.

    하지만 TRC에 가입자나 시민단체 등의 참여 가능성도 알려지면서 의료계의 반발을 불러 일으켰다.

    이와 관련, 윤 의원은 “TRC에 비전문가가 개입하면서 원래목적이 흐트러질 위험이 있다. 전문성 자체 권위가 없어지지 않도록 (심사평가체계 개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오탈자신고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윤영채 (ycyoon@medigatenews.com)

    믿을 수 있는 기사를 쓰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