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5.08.03 15:04최종 업데이트 15.08.03 15:04

제보

"약사 신뢰 추락 … 사과부터 하라"

건약, 약사회 및 약정원에 대국민 사과 촉구

"청구프로그램 챙기기에 앞서 국민에 고개 조아릴 것"



건강사회를 위한 약사회(건약)가 환자 정보 유출사건과 관련 "대국민 사과부터 하라"며 약정원과 대한약사회를 질타했다.
 
건약은 3일 성명을 통해 "경악할 만한 사건을 책임져야 할 대한약사회 집행부와 약정원이 아직도 국민에게 사과하기는 커녕 청구프로그램의 앞날만 걱정하고 있다"면서 개인정보 유출책임을 지고 사과할 것을 촉구했다.
 
이 사건은 약학정보원, 지누스, SK텔레콤, IMS 헬스 코리아 등이 환자 처방내역을 빼돌려 팔아 넘긴 혐의로 검찰에 기소된 사건이다.
 
이 과정에서 약정원은 2011년부터 처방전 43억 3593만건을 환자의 동의없이 수집해 IMS에 약 16억원 가량의 금액을 받고 팔아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는 향후 약정원이 개발한 약국 청구프로그램을 쓰지 않겠다고 발표했고, 대한약사회는 '회원 담화문'에서 청구프로그램(PM2000)을 약정원으로부터 분리해 재편하겠다며 청구 프로그램의 안위만 걱정했다.
 
건약은 "조찬휘 회장의 억울함과 걱정을 이해할 국민들이 과연 몇이나 될까"라며 "이번 일로 일선 약사들이 환자들의 개인정보를 다른 이에게 넘겼다는 억울한 누명만 뒤집어 쓰게 생겼다. 약사와 국민간의 신뢰가 산산조각 나버렸다"고 지적했다.
 
약정원은 지난 2001년 약사들의 회비를 모아 설립한 비영리 법인이며 실질적으로 대한약사회의 통제를 받고 있다.
 
약사들이 운영하고 있는 공익재단인 만큼 다른 영리업체와 달리 책임감 있게 환자 개인정보를 관리해야 했다는 게 건약의 지적이다.
 
건약은 "약정원은 2013년 12월에 검찰에서 관련 수사가 시작됐음에도 즉시 IMS와의 계약을 해지하지 않고 2014년 11월까지 IMS에 환자 정보를 제공했다"면서 "그동안 약정원이 이 정보를 부적절하게 관리해 왔다는 것은 확실하다"고 말했다.
 
건약은 "당장 오늘이라도 조찬휘 회장과 약정원은 국민 앞에 머리를 조아리고 사과해야 한다"면서 "법정에서 사실관계를 다투고, 청구프로그램을 살리기 위해 애쓰는 것은 사과 후 진행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양덕숙 약정원장 등 책임자의 사퇴와 약학정보원 및 PM2000에 대한 정기 외부 감사 등을 건의했다.

#건약 # 약정원 # 약사 # PM2000 # 환자정보 # 메디게이트뉴스

송연주 기자 (yjsong@medigatenews.com)열심히 하겠습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