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의사 / 의료인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전국의사총연합 "의료의 근본 바꿀 수 있는 기회는 지금"

    "올바른 의료정책인가에 대한 근본적 물음에 대한 투쟁돼야"

    기사입력시간 19.07.04 15:18 | 최종 업데이트 19.07.04 15:18

    단식 투쟁중인 의협 최대집 회장을 찾은 전국의사총연합. 
    전국의사총연합은 4일 성명서를 통해 "의료의 근본을 바꿀 수 있는 기회는 지금"이라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최대집 의협 회장은 의료계는 염두에도 두지 않고 불합리한 정책으로 일관하는 정부의 태도에 더는 참지 못하고 무기한 단식과 함께 대 정부 투쟁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과거부터 현재까지 정부나 국회나 사법부를 막론하고 국민건강의 최일선에서 막중한 소명을 다하고 있는 의사들에 대해 단 한 번도 합리적인 의료 정책을 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정부는 오로지 의사와 의료인들의 희생만 강요하며 정치적 필요에 의한 막무가내식의 부당한 행위를 강요했다. 졸속으로 시행된 엉터리 정책이나 법규가 너무 많아 일일이 손꼽을 수조차도 없으며 어떤 것이 더 나쁘고 어떤 것이 더 시급히 해결돼야 할 것이라는 경중도 판단할 수 없을 정도로 의료는 망가져 왔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교수, 개원의, 봉직의, 전공의 할 것 없이 모든 직역의 의사들은 꿋꿋이 진료 현장을 지켜왔다. 지금까지 우리 의사들은 정부와 정치권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그들의 감언이설에도 혹시나 하는 기대로 우리의 기본권과 경제적 권리조차도 양보하며 협조를 해왔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하지만 결과가 무엇인가? 우리 의사들은 말을 하지 않아도 알고 있을 것이다. 모든 의사들은 현재의 의료제도의 부당함과 억압에 분노하고 국민의 기본권마저 부정당하는 악법에 좌절하며 진료실 내에서 갈수록 악화되는 환자와의 관계에 혼란스러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이제 우리 의사들은 어찌할 것인가? 최대집 회장이 우리의 정당한 권리를 되찾고 의료를 올바른 방향으로 되돌리기 위해 단식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으로 투쟁의 시작을 알렸다. 많은 고난이 예상되지만 우리는 이제 올바른 길을 가야만 한다. 우리의 투쟁이 정치적이고 이권을 위한 투쟁에 집착한다면 실패할 것이다. 무엇이 올바른 의료정책인가에 대한 근본적 물음에 대한 투쟁이어야 한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특혜를 바라는 것이 아니라 의사들도 최소한 국민으로서의 기본권으로 보장받는 의료 환경 및 법률, 의사들의 사적 재산권을 임의로 침해하지 않는 정책, 국민 대다수가 올바른 현대의학의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제도를 만들기 위한 기초를 닦는 투쟁이야 한다. 더는 참을 수 없다고 많은 의사가 느끼고 있는 이때가 오히려 의료의 근본을 바로 세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된다"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이를 위해 의료계의 모든 구성원은 눈앞의 작은 이익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의료의 큰 틀을 바꾼다는 생각으로 이번 투쟁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협조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또한 의협 집행부도 더 이상 물러날 곳은 없다는 각오로 현재의 이 어려움이 오히려 천재일우의 기회라 생각하고 모든 역량을 결집하여 투쟁을 성공으로 이끌어야 할 것이다. 이것만이 최대집 집행부를 당선시킨 민초들의 고귀한 뜻을 헛되게 하지 않는 유일한 길일 것"이라고 밝혔다.

    전국의사총연합은 "의협의 투쟁이 우리의 투쟁임을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 최대집 회장 뒤에는 칠천여 전국의사총연합 회원들과 13만 의협 회원들이 있다. 신의 가호가 우리와 함께할 것이라고 우리는 믿는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