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제약 / 제약산업

    • 뉴스구독
    • 인쇄
    • 스크랩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한독, SGLT-2억제제 ‘슈글렛’ 국내 판매 맡는다

    아마릴‧테넬리아 이어 당뇨병 치료제 라인업 강화

    기사입력시간 18.04.16 16:39 | 최종 업데이트 18.04.16 16:39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메디게이트뉴스 권미란 기자] 한독이 13일 한국아스텔라스제약과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슈글렛정’(성분명 이프라글리플로진)의 국내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한독이 슈글렛의 국내 유통 및 마케팅, 영업 활동을 전담하게 된다.
     
    한독은 이번 계약을 통해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당뇨병 치료제 ‘아마릴(설포닐우레아 계열)’, ‘테넬리아(DPP-4 억제제 계열)’ 등에 이어 SGLT-2 억제제 계열인 ‘슈글렛’을 추가해 당뇨병 치료제 라인업을 강화했다. 아마릴은 경구용 치료제 시장에서 오랫동안 1위를 해온 바 있고 테넬리아는 7번째 출시된 DPP-4 억제제로, 지난해 처방이 63% 성장하며 5위로 뛰어올랐다.
     
    슈글렛은 일본 아스텔라스제약과 코토부키제약이 공동개발한 당뇨병 치료제다. 일본에서 SGLT-2 억제제 계열 당뇨병 치료제 중 가장 많이 처방되고 있으며 국내에는 2015년 출시됐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기존 당뇨병 치료제에 슈글렛이 더해지며 보다 폭넓은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토탈 당뇨병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리더십과 성공 경험을 토대로 슈글렛의 성장을 견인해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권미란 (mrkwon@medigatenews.com)

    제약 전문 기자. 제보 환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