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9.02.25 13:41최종 업데이트 19.02.25 13:41

제보

대웅제약 오송 스마트공장, 성윤모 산업부장관 방문

정부 산업 현장 점검 및 업계 의견 수렴 위해 성사

25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대웅제약의 충북 오송공장을 방문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성윤모 장관이 25일 대웅제약 충북 오송공장을 방문했다.

대웅제약에 따르면 이날 방문은 정부에서 임직원을 격려하고 애로사항을 점검하며 수출지원을 위한 현장 소통을 위해 성사됐다.

대웅제약 오송 스마트공장은 주문부터 생산계획, 원자재 발주까지 전 공정의 자동화를 구현한 24시간 자동화 생산라인으로 연간 20억정의 내용고형제와 60만바이알의 주사제 생산이 가능하며 9가지 IT 시스템 도입으로 인위적 오류도 방지할 수 있는 고품질, 고효율의 제조경쟁력을 갖춘 대웅제약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특화 공장이다.

성윤모 장관은 오송 스마트공장에서 우루사, 알비스 등 생산공정, 포장, 물류 등 전라인에 자동화 시스템이 구축된 스마트생산 라인을 둘러보고 대웅제약 윤재춘, 전승호 사장과 면담을 나누었다.

성윤모 장관은 "대웅제약은 녹록치 않은 대외여건에도 불구하고 해외 법인, 생산공장 설립 등 적극적인 해외 유통망 구축 노력을 통해 국내 생산 의약품을 수출하는데 성공한 수출 우수기업이다"며 "보툴리눔 톡신 나보타의 성공적인 미국/글로벌 진출 역량 및 다수 약물의 글로벌 진출 경험을 바탕으로 글로벌 제약사들의 독무대인 미국 등 메이저 의약품 시장 개척하는 데 힘쓰며 신약개발을 위한 투자도 지속할 것이다"고 당부했다.

대웅제약 ​전승호 사장은 "세계 시장에서 통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면서 "국내 제약사는 기술력, 자금력 등 모든 면에서 글로벌 기업에 비해 부족한 것이 현실이므로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