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DIGATENEWS

1시간 느린 뉴스 1꼭지 줄인 뉴스 모두 함께 행복한 의료

MEDIGATENEWS

메뉴닫기

    칼럼

    • 뉴스구독
    • 제보하기
    • 메디게이트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BAND

    [Antonio Yun의 진료실 이야기] So many men, so many kind #1.

    "오, 주여. 환자의 증상은 언제쯤 나오게 되는겁니까...?'

    기사입력시간 19.06.07 14:00 | 최종 업데이트 19.06.10 09:47


    So many men, so many kind #1.


    직업적 특성상 사회적 계층에 상관없이 다양한 사람들을 만나다보니
    참 별의별 사람들을 다 만나보게 된다.

    사실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을 만나기는 하지만
    그 percentage에 있어서 가장 결정적인 것이 병원의 위치인데
    우리 병원의 경우 그닥 넉넉한 사람들이 사는 지역이 아니다 보니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intelligence가 떨어지는 사람들이 많다는 것 또한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다.

    의학적인 설명을 알아듣는 것은 고사하고
    자신의 아픈 곳에 대한 서술이나 묘사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는 사람들도 부지기수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나이가 많아서 그런거라면 이해나 하지...
    중년의 환자들이나 보호자 마저도 
    말이 안 통하는 사람들이 많다.

    사람을 대하는 태도나 단순한 지식적인 측면에서 뿐만 아니라
    사람 자체가 인성적으로 문제가 있어
    '뭐 이런 사람이 다 있냐?'
    라는 생각이 들게 하는 사람들도 간혹 있다.

    그로 인한 스트레스나 울화병은 
    내 선택에 따른 온전한 내 몫이다.
    누굴 탓하랴...



    이 글을 보는 많은 의사들은 
    의과대학 때 모두 배웠던 것이라 다 아시겠지만

    초진 환자에 대한 기술(description)에 있어
    일정한 형식(formula)이 존재한다.

    대충 다음과 같다.
    ( 의사 페친 여러분은 좀 지겨우시더라도 봐주십시오.
    의사가 아닌 페친들의 이해를 돕기 위함입니다. ) 



    1. C.C. (Chief Complaint) : 환자의 주된 호소 증상

    2. P.I. (Present Illness) : 환자가 아파온 과정에 대한 기술

    3. FHx. (Familial History) : 가족력

    4. PMHx. (Past Medical History) : 환자의 과거병력

    5. R.O.S. (Review Of System) : 환자의 주증상 외에 환자는 모르지만 진단에 힌트를 줄 수 있을만한 증상

    6. P.E. (Physical Examination) : 이학적 검사

    7. Impression (or Assessment) : 가능성 있는 질환명

    8. Plan : 앞으로 시행할 검사나 처치 등의 계획

    대개 1~5번의 항목은 문진을 통해 이루어지고
    6번 항목은 시진, 청진, 촉진에 의해 이루어진다.



    일단 1~6번의 항목이 기술되고 나면
    의사는 자신이 생각하는 가능성 있는 진단명을 나열하는데
    이때 R/O(Rule Out) 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다.

    R/O은 '배제하다' 라는 뜻인데
    말 그대로 이러이러한 진단명은 배제해야 한다,
    즉, 달리 말해 이 질병이 아닌지를 반드시 고려해야 한다는 뜻으로
    대개 Impression을 기술할때
    첫번째로 가장 가능성이 높은 진단명에는 R/O을 붙여서는 안되고
    두번째 진단명부터 붙이게 된다.

    예를 들어보면...

    가령 우하복부 통증이 C.C.인 환자의 경우
    Impression에

    1. Acute appendicitis (급성 충수 돌기염)
    2. R/O Mesenteric lymphadenitis (장간막 임파절염)
    3. R/O Meckel's diverticulitis (메켈씨 게실염)
    4. R/O Cecal diverticulitis (맹장게실염)
    5. R/O Tuboovarian abscess (난관-난소 농양)
    6. R/O Ectopic Pregnancy (자궁외 임신)

    와 같이 기술한다.



    의과대학 교육과정 중
    기초의학(해부학, 생화학, 생리학, 조직학, 신경해부학, 기생충학, 병리학, 약리학, 면역학 등등...)을 배우고나면
    임상과목에 들어가기 전에
    진단학을 배우게 되는데 
    주로 이때 배우는 내용이나

    제대로 이해를 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
    실제 임상과목에 들어가서
    환자를 보고 의무기록 작성을 하여 
    교수님들 앞에서 발표를 하게될때
    환자의 검사결과를 Impression 전에 나열하여
    박살이 나기도 한다.

    즉, Impression은 절대적으로 의사가 환자를 보고나서
    혈액검사, 방사선학적 검사 없이
    머릿속에 환자의 진단명을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Impression을 증명하기 위한 검사가 Plan이 되는 것이고
    Impression과 Diagnosis(진단)은 완전히 다른 개념이다.



    뭔 쓸데없는 얘길 이리 주저리 주저리 하나 하겠다...

     
    사진=게티미지뱅크 

    진단의 과정이라는 것이 
    환자의 증상을 나타낼 수 있는 질환을 여러개 나열한 후에
    하나 하나 씩 없애가는(배제해가는 : Rule out) 과정인데
    일반인들이 가장 흔히 가지는 잘못된 생각이
    '증상 하나당 병 하나' 라는 개념이다.



    정상적으로 중학교를 졸업했다면
    '함수' 라는 개념을 알것이다.
    (중학교도 제대로 졸업못한 모 남자배우는 이해 못하겠지만...)

    함수는 
    일대일 대응만 있는 것이 아니다.

    일대다 대응, 다대일 대응, 다대다 대응...
    수도 없이 많은 대응이 있는데
    증상과 진단명도 이 함수와 같다.

    한가지 증상을 일으킬 수 있는 질환은 수도 없이 많다.
    반대로 한가지 질환에서의 나타날 수 있는 증상도 수도 없이 많다.

    그런데 그 증상이 없다고 해서 그 질환이 아니라고 말 할 수도 없고,
    그 증상이 있다고 해서 꼭 그 질환이라고 단정할 수 있는것도 아니다.

    그래서 환자를 치료함에 있어서 
    '진단'이 가장 어려운 과정이다.

    그러나 사람들은 이것을 이해하지 못한다. 



    60대 여자환자.
    진료실로 들어오는 표정부터가
    많은 난관을 예고하는 듯 했다.

    세상 모든 불만을 다 가진듯한 표정.

    " 어디가 불편해서 오셨어요? "

    " 내가... "

    말을 시작한다.

    " 어렸을때부터 몸이 좋지 않아서 한약도 많이 먹고 했는디,
    어린 나이에 학교도 제대로 못 댕기고 남편을 만나서
    결혼을 하고 애 낳고 살다봉께 여기저기 안아픈데가 없이 
    고생고생하고 애들 셋을 키우고 했는디, 
    이 남편이라는 인간이 읍내 다방년하고 바람을 펴 가지고
    집안 살림 다 들어먹어뿔고 숫해를 넘게 얼굴 코빼기도 안보이다가 어느날 애 하나 데리고 나타나서는 지 새끼라고... "

    ' 뭐냐, 이거...'

    " 암튼 그려서 내가 그것도 그냥 내 새끼라고 생각허고 내 업보겠거니... 하고 살았는디, 
    아따 이놈의 양반이 그담엔 노름에 빠져붕께 전답이랑 논이랑 다 팔아먹은 것도 모자라서 그나마 남아있던 집하나 꼴랑 있는거를 화투판에서 다 날려묵고... "

    ' 오... 주여... 증상은 언제쯤 나오게 되는겁니까...? '


    " 애들허고 나허고 먹고 살게 없응께 내가 동네 이장님 밭에서 
    상추키우고, 콩 키우고, 고추키우고 하믄서 허구헌날 쭈그리고 앉아 일하다봉께... "

    ' 아... 드디어 chief complaint 증상이...? '

    " 이 허리가 아파서... "

    ' 엥? 허리? '

    " 허리가 아프고 무릎도 쏙쏙쏙쏙 쑤시고... '

    ' 뭐냐? OS(정형외과)인거냐...? '

    " 허니께, 이쟈는 발꼬락까정 이렇게 툭 튀어나와갖고
    여그가 이렇게 뻘겋게 부어서 어~~메 징허게 아프고... "

    ' Gout(통풍)...ㅠㅠ '

    " 그랑께 내가 제대로 앉지도 서지도 못허고 그렇게 힘드니께
    이장님이 의자 놓고 하라고 혀서... 아 왜 그 의자 있쟈네... 목욕탕에서 쓰는... 그 의자를 놓고 앉응께 허리랑 무릎은 좀 나아졌는디, 발가락 아픈거는 그대로고... "

    ' eli eli lama sabachthani... ㅠㅠ '

    도대체 외과 온 이유를 알 수가 없었다.

    " 아주머니, 그러니까 외과는 왜 오신거..."

    물어보려는데...

    " 아, 긍께 내 말을 쫌 들어봐... "

    ▶2편에서 계속
    ※’Antonio Yun의 진료실 이야기'의 저작권은 저자인 외과 전문의 엄윤 원장이 소유하고 있습니다.
    저작권자© 메디게이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태그
    구독하기 제보하기
    공유하기
    • 오탈자신고
    • 인쇄
    • 스크랩
    • 카카오스토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BAND
    이미지
    메디게이트뉴스 (news@medigat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