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7.09 05:52최종 업데이트 21.07.09 08:11

제보

[슬립테크] 꿀잠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 진출 10팀, 경쟁 막 올랐다

8~10일 코엑스서 열리는 '슬립테크 2021'서 심사 거쳐 상금 1000만원 수상팀 결정

[메디게이트뉴스 박민식 기자] ‘슬립테크 2021' 국제수면산업박람회 아이디어 공모전 본선에 진출한 10팀들이 수상을 놓고 본격 경쟁을 시작했다.
 
이번 공모전은 메디씨앤씨와 한국수면산업협회가 주최 및 주관하며 지난 4월 중순부터 45일간 참가 신청을 받아 이 중 총 10개팀을 본선 진출팀으로 선정했다. 10개 팀은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코엑스 D홀에서 열리는 '슬립테크 2021‘에 부스를 설치하고 아이디어를 홍보하고 있다.
 
대상부터 꿀잠상까지 최종 수상팀은 박람회 기간 중 전문위원들의 심사를 거쳐 결정되며, 총 상금 규모는 1000만원이다. 심사위원은 한치원 특허법인 아이피에스 대표변리사, 김치원 카카오벤처스 상무, 강성지 웰트 대표, 신현우 아워랩 대표(서울의대 이비인후과 교수), 심재원 메디씨앤씨 대표 등이 맡았다. 
 
좌측부터 남궁 진씨, 마이구미팀, 꿀잠히어로팀

남궁 진씨는 ‘메모리폼 풍선형 맞춤 베개’ 아이디어를 내놨다. 메모리폼베개 하단에 5분할 풍선베개를 접목해 미세한 조절을 통한 맞춤 베개 이용을 가능케 하는 방식이다. 남궁 진씨는 “최소한의 메모리폼 사용으로 맞춤형 베개 가격을 낮출 수 있고, 다양한 바디베개와 환자용 매트 등에도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마이구미팀은 조명 커버인 ‘인더 클라우드’로 수상을 노리고 있다. 원격 조종으로 천정 조명 가리개를 각도별로 가릴 수 있게 해 잠을 방해하는 조명 노출을 줄인다는 발상이다. 마이구미팀은 “피곤하거나 귀찮다는 이유로 조명을 끄지 않고 잠드는 경우들이 있는데 인더 클라우드로 조명 노출을 줄이고 숙면을 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꿀잠히어로팀은 ‘versatile mood light’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기존 무드등과 달리 움직임 센서, 수면 패턴 분석, 영유아 수면 녹화 기능이 탑재된 것이 특징이다. 꿀잠히어로팀은 “기본적인 무드등 역할에 움직임 센서를 추가해 비접촉 방식의 수면 분석이 가능하며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방식의 업그레이드 시스템을 갖춘 미래형 제품”이라고 말했다.
 
좌측부터 이기용 씨, 시너지팀, 슬리핑 가이즈팀

이기용 씨는 ‘빛가림 베개’ 아이디어로 주목받았다. 빛과 소리를 차단해주는 이글루나 돔 형태의 베개에 IoT 기능을 결합에 숙면을 돕는다. 이기용 씨는 “빛과 소리를 차단하는 것 못지 않게 베개 속에서 아늑한 느낌을 받을 수 있어 잠을 잘 청할 수 있다”고 소개했다.
 
시너지팀은 ‘good night, good day’라는 수면 보조패치 아이디어를 공개했다. 숙면에 도움이 되는 감태 추출물 및 라벤더·캐모마일향을 이용한 마이크로니들 패치를 자기 전 귀 뒤에 부착해 이용한다. 시너지팀은 “감태 성분은 기존 수면제보다 부작용과 내성이 적다는 장점이 있고, 패치제는 경구제에 비해 약물 놀출이 안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슬리핑 가이즈팀은 무선 충전기와 수면등, 수면 유도 스피커가 결합된 ‘슬리핑 톤’으로 타팀들과 겨룬다. 스마트폰을 무선 충전 패드 위에 놓고 뚜껑을 덮으면 무드등과 알파·세타·델타파가 나오는 스피커가 작동해 꿀잠을 지원한다. 슬리핑 가이즈팀은 “현대인들의 잠에 큰 방해가 되는 스마트폰 사용을 줄이기 위해 디지털 디톡스와 연계한 점이 제품의 특징”이라고 말했다.
 
좌측부터 K4팀, 호관대 SSAM팀, 꽉Java팀, 한방이죠팀

K4팀은 ‘나만의 아지트 ON, 오늘 하루 OFF’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아무 걱정없던 어린시절을 떠올릴 수 있는 나만의 아지트를 만들어 숙면 분위기를 조성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 K4팀은 “이불로 만든 텐트, 달·별 과자, 모빌, 애착템 등 다양한 아이템으로 힘들었던 하루를 OFF하고 쉴 수 있도록 해준다”고 소개했다.
 
호관대 SSAM팀은 ‘객실 수면환경 조절 시스템’ 아이디어로 이목을 끌었다. 기상청 빅데이터와 IoT 기술을 이용한 객실 환경 조절 시스템을 호텔에 도입해 고객들의 숙면을 위한 최적 환경을 조성하는 방식이다. 호관대 SSAM팀은 “고객이 자신의 취침 시간을 설정하면 그에 맞게 객실의 조도, 조명색, 온도, 습도 등이 조절돼 숙면을 돕는다”고 설명했다.
 
꽉Java팀은 ‘자라 치약 세트’로 예선을 뚫고 슬립테크 2021에 참가했다. 수면에 도움이 되는 흑하랑, 들깻잎 성분의 치약과 대나무 칫솔이 기존 치약, 칫솔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다. 꽉Java팀은 “자라 치약은 수면 유도성분인 락투신이 일반 상추보다 124배 높은 흑하랑으로 만든 것이 특징”이라며 “환경보호를 위해 칫솔도 플라스틱 대신 대나무로 만들었다”고 말했다.
 
한방이죠팀은 ‘바람 솔솔, 잠이 솔솔’이라는 빅데이터 기반 침대 아이디어를 내놨다. 숙면을 취할 수 있는 온도 유지를 위해 온도 센서, 송풍 팬 등을 활용하는 방식이다. 한방이죠팀은 “기존 제품에선 바람이 나오는 아이디어는 없었다”며 “위치센서와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숙면에 필요한 최적의 바람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수면박람회 # 슬립테크 # 대한민국꿀잠프로젝트

박민식 기자 (mspark@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