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0.11.14 09:35최종 업데이트 20.11.14 09:35

제보

한국파스퇴르연구소, 2020 파리평화포럼서 코로나19 치료제 협력 발표

국제 네트워크 활용한 국내 제약사·병원과 해외 임상 네트워크 구축

 사진 = 2020 파리평화포럼 디지털(온라인) 플랫폼 캡쳐,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지난 11일부터 13일(프랑스 현지시간)까지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2020 파리평화포럼에 참석, 국제협력을 통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임상 추진 사례를 공유했다.

파리평화포럼(Paris Peace Forum)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제 1차 세계대전 종전 100주년을 기념하며 공동협력을 통한 평화정착을 위해 2018년 창설한 국제회의로, 매년 개최해 올해로 3회째를 맞이했다.

이번 포럼에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포함 20개국 이상의 국가원수와 UN사무총장, WHO사무총장, 멜린다 게이츠 등의 글로벌 리더가 다수 참여하며, 전 세계에서 약 1만명 이상이 참관했다.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류왕식 소장은 12일 '코로나19에 맞서 싸우는 파스퇴르인'을 주제로 실시간 온라인 발표했다. 

류 소장은 파스퇴르연구소 국제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세네갈 및 프랑스(파리) 파스퇴르연구소와 협력해 세네갈에서 진행 중인 나파모스타트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임상 추진 사례를 발표했다.

종근당, 대웅제약, 한국원자력의학원 등 국내 제약사·병원과 해외 파스퇴르연구소 간 국제적인 연구협력 네트워크 구축 사례를 공유한 것.

또한 코로나19 등 판데믹에 대응하는 최선의 전략인 '약물재창출' 연구와 신속한 연구 추진의 원동력인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혁신적인 신약개발 플랫폼을 소개했다.

류 소장은 "파스퇴르연구소 국제 네트워크 뿐 아니라,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한 정부의 지속적인 지원과, 프랑스 및 세네갈의 적극적인 협조에 힘입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해외 임상을 선도적으로 추진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이러한 국제 협력 네트워크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신종 감염병 판데믹 대응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020년 추경예산을 편성해 지원한 코로나19 약물재창출 연구를 통해 우수 후보약물을 발굴했으며, 파스퇴르 국제 네트워크 등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국내 기업과의 연구협력 파트너십을 통해 도출된 후보약물에 대한 해외 임상 추진에 앞장서고 있다. 

현재 세네갈과 러시아에서 나파모스타트 임상을 추진하고 있으며, 멕시코에서 카모스타트 임상을 진행하고 있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