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1.02.19 17:41최종 업데이트 21.02.19 17:41

제보

수면다원검사 자동분류하는 AI모델 개발 과제 '슬립 AI 챌린지' 1등은

아워랩·서울대병원, 수면의 질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로 국내 슬립테크 산업 활성화에 기여

Sleep AI Challenge에서 코나팀이 최우수팀에 선정됐다.
슬립테크 AI 기업 아워랩은 서울대병원과 공동으로 국내 최초로 수면 인공지능 경진대회를 열고 지난 18일 최종 우승팀을 선정해 시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경진대회 참가 팀 중 코나팀(이현호, 서일국, 양세원, 이호민)이 0.794점으로 최고점수를 기록해 정성평가를 거쳐 최종 우승팀에 선정됐다.

2위는 insomnAI팀(진영욱, 권혁준, 김석현, 김지환)이, 3위는 멜라토닌팀(정의진, 김수필, 안시온)이 차지했다. 총 상금은 1000만원으로 1위인 코나팀에는 4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됐다.

서울대병원이 주최하고 아워랩과 서울의대 빅데이터연구센터가 주관한 이 경진대회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데이터댐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진행 중인 '수면질 AI 학습용 데이터 사업'의 프로그램이다.

수면질 AI 학습용 데이터 사업을 통해 구축된 데이터셋 일부를 오픈해 유관 대학 및 산업계에서 해당 데이터를 활용한 AI분석 체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지난 1월28일까지 진행한 참가자 모집에만 120개 팀이 지원했고 본선에 총 40개 팀이 진출해 2월 첫 일주일 간 경합을 벌였다. 국내 IT 대기업들은 물론 국내 유수의 유관 대학들에서 팀을 이뤄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수면다원검사 결과를 표준화된 이미지 형태로 제공받아 수면 단계(Wake, N1, N2, N3, Rem)를 자동 분류하는 AI모델 개발 과제를 수행했다.

현재 전 세계적으로 실제 환자 빅데이터를 AI 분야에서 다뤄볼 수 있는 기회 자체가 제한적인 상황에서 국내에서 진행된 이번 경진대회는 의료 빅데이터를 학계와 산업계가 체험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다는데 의미가 있다.

향후 서울대병원은 AI 학습용 데이터 구축 사업을 통해 병원에서 집계된 수면다원기록을 로보틱 프로세스 자동화로 데이터를 정제하고 AI 응용서비스 등을 접목해 학계와 산업계가 활용할 수 있는 수면질 AI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해당 사업의 결과물은 올해 상반기에 공개될 예정이다.

서울대병원 신현우 교수(아워랩 대표)는 "현재 전 세계 의료 데이터 분야에서 가장 큰 어려움은 의료데이터의 구축"이라며 "이번 학습용 데이터구축 사업을 통해 오픈될 의료데이터는 국내의 대학과 슬립테크 산업계가 AI 분야에 적극 활용할 수 있는 매우 의미있는 자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임솔 기자 (sim@medigatenews.com)의료계 주요 이슈 제보/문의는 카톡 solplusyou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