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22.04.20 18:44최종 업데이트 22.04.20 18:44

제보

동구바이오제약, 씨티씨바이오와 클로미프라민+실데나필 개량신약 공동연구 추진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 올해 안 출시 목표…피부과에 이어 비뇨의학과 처방 1위 도전"

사진 = 왼쪽부터 씨티씨바이오 김영덕 사장, 동구바이오제약 박재홍 사장.

동구바이오제약은 연내 제품 출시를 목표로 씨티씨바이오와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에 대한 공동연구·사업제휴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국내 피부과 처방 1위, 비뇨의학과 처방 6위인 동구바이오제약은 이번 계약을 통해 비뇨기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을 통해 비뇨기 시장에서의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양사가 도입을 추진 중인 개량신약은 조루증 치료에 사용되는 클로미프라민과 발기부전 치료제 성분인 실데나필의 복합제다.

현재 22개 의료기관에서 약 800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3상 시험 막바지 단계며, 올해 3분기 품목허가를 신청해 연내 제품 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비뇨의학과를 주력으로 영업활동을 펼쳐 온 동구바이오제약은 R&D 중심의 다양한 개량 신약 복합제 개발 성공 이력을 갖고 있는 씨티씨바이오와의 협업을 통해 상대적으로 개량 신약 도입이 주춤했던 비뇨기 시장에서 시너지를 보여주겠다는 계획이다.

제품이 출시되면 동구바이오제약은 상급종합병원부터 개원의까지 모든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유통과 판매를 진행할 예정이다.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2012년 비아그라의 특허가 만료된 이후 품질과 가격을 앞세운 다양한 제품이 출시되면서 비약적인 성장을 이뤄왔다. 반면 대표적인 남성 성기능 장애인 조루 치료제 시장은 상대적으로 정체돼 있었다.

세계남성과학회 발표에 따르면 발기부전 환자의 50%가 조루를 동반하고, 조루 환자의 57%는 발기부전 증세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루 및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국내 2000억원, 글로벌 3조8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동구바이오제약 조용준 대표이사는 "당사는 1970년대 국내 최초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인 쎄닐톤을 출시한 이후, 유로파서방정, 탐스로신 등 비뇨기 대표품목으로 사업을 확대해왔다. 최근 두타스테리드와 타다리필 성분의 전립선비대증 개량신약 공동개발에 참여하고 있다"면서 "이번 조루+발기부전 복합치료제를 통해 급속히 확대되고 있는 비뇨기 시장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펼쳐 국내 비뇨의학과 처방 1위 회사로 나아갈 뿐 아니라 해외시장 진출의 교두보로 삼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민지 기자 (mjseo@medigatenews.com)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