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시간 17.10.10 11:10최종 업데이트 17.10.10 11:10

제보

테라젠 김성진 박사 JCA 수상

암 연구 공로로 International Award 수상

사진: 테라젠이텍스 기술총괄 부회장 김성진 박사의 JCA International Award 수상 모습 (출처: 테라젠 제공)

테라젠이텍스 바이오연구소(이하 테라젠)는 기술총괄 부회장인 김성진 박사가 일본 요코하마에서 열린 일본 암 학회(JCA: Japanese Cancer Association)에서 JCA International Award를 수상했다고 최근 밝혔다.

김성진 박사는 일본 암 학회에서 강조하는 '정밀 의학 구현을 위한 과학적 네트워크의 확대'에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돼 수상하게 됐다.
 
일본 암 학회는 세계에서 2번째이자 아시아 최대 규모의 암 학회로, International Award는 전 세계적으로 암 연구의 발전에 우수한 업적을 낸 세계의 연구자들을 선정해 매년 수여하는 상이다. 
 
김성진 박사는 약 30년간 암 유전체, 암 전이, 암 예방 등을 연구하며 270여 편의 논문을 발표한 암 연구 전문가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에서 종신 수석연구원으로 재직하며 세계 최초로 암 세포에서 TGF-beta 수용체 유전자의 결손과 돌연변이를 규명했고, 그 공로를 인정받아 2002년 호암의학상을 수상했다. 이후 이길여암당뇨연구원 연구원장, 차의과학대학교 암연구소 소장 및 연구원장을 역임한 바 있다.
 
김 박사는 유전체(Genome)와 면역요법(Immunotherapy) 기술을 접목한 맞춤형 암 진단과 백신 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일본 합작회사(CPM: Cancer Precision Medicine Inc.)를 설립하는 데도 기여했다.

올해 7월에 설립된 일본 CPM은 테라젠의 유전체 분석 및 액체생검 기술력과 일본 암 유전체(Cancer Genomics)의 오피니언 리더인 나카무라 유스케 교수의 암 백신 및 면역요법 기술들을 융합한 한·일 합작사로서, 암 환자의 유전체 분석에서부터 개인 맞춤형 면역 치료제 개발까지 암에 관한 정밀의학 토탈 솔루션 제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성진 박사는 "지난 30여 년간 일본, 미국, 영국, 중국 등 여러 나라와 다양한 공동연구를 통해 암 연구에 매진했는데, 이러한 국제 교류가 인정된 것이 개인적으로 큰 영광"이라며 "이러한 연구들이 실질적으로 암 환자들에게 적용돼 인류 건강 증진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테라젠은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유전체 연구 성과들을 바탕으로 정밀의학 진단 솔루션, 유전체 빅데이터 사업, B2B 신사업 모델 등을 통해 지속적인 성장과 글로벌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끌어 올리고 있는 가운데, 최근 임상 유전체와 빅데이터 분야 전문 인력을 적극적으로 영입하고 있다. 

#테라젠 # 테라젠이텍스 # 김성진 # 일본 암 학회 # JCA # CPM

이지원 기자 (jwlee@medigatenews.com)새로 시작합니다^^
댓글보기(0)

전체 뉴스 순위

칼럼/MG툰

English News

전체보기

자료실

사람들

이 게시글의 관련 기사